•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성빈센트병원, 대장암 적정성 평가 ‘100점’ 만점 1등급

5년 연속 대장암 치료 잘하는 병원으로 선정

김아름 기자ar-ks486@bokuennews.com / 2017.05.19 17:55:59

성빈센트병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에서 실시한 대장암 적정성 평가에서 100점 만점을 받으며, 5년 연속 대장암 치료 잘하는 병원으로 선정됐다. 

심평원은 2015년 원발성 대장암으로 수술을 실시한 전국 252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진료 적정성에 대해 평가했으며, 평가항목은 ▲전문인력 구성여부 ▲수술 전 정확한 진단을 위한 정밀검사 시행율 ▲최소한의 임파절 절제 및 검사율 ▲수술 후 8주 이내 항암화학요법 시행률 등이다. 

평가 결과, 성빈센트병원은 종합점수 100점 만점이라는 우수한 성적으로 당당히 최우수 의료기관에 이름을 올렸으며, 이를 통해 대장암 치료에 있어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병원으로 다시금 입지를 공고히 하게 됐다.

성빈센트병원이 이렇게 우수한 성적을 낼 수 있는 비결은 수많은 임상 경험, 세계 최고 수준의 술기와 체계적인 시스템이 밑바탕 된 대장암센터가 있었기 때문이다.

성빈센트병원 대장암센터는 국내에서 가장 많은 증례의 복강경 대장절제술을 시행한 병원 중 하나로, 최소침습수술이 한국에 도입된 초창기부터 복강경 수술의 선구자로서 대장암 환자의 완치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주력해오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