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골다공증·근감소증 동반한 고관절골절환자 사망률 높다

골근감소증 동반 환자 사망률 15.1%..일반 고관절골절환자보다 2배 높아

김아름 기자ar-ks486@bokuennews.com / 2018.05.16 15:36:05

고관절 골절 환자 중 골다공증 및 근감소증이 동반된 환자의 경우 사망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대학교병원  정형외과 하용찬<사진> 교수팀은 최근 ‘골근감소증을 동반한 고관절골절 환자의 사망률 관계(Osteosarcopenia in Patients with Hip Fracture Is Related with High Mortality)‘ 관련 연구 논문을 발표했다.

하용찬 교수팀은 60세 이상의 고관절 골절 환자 324명을 대상으로 골다공증 및 근감소증을 동시에 가진 환자의 유병율을 조사하고, 1년 사망률과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하 교수팀은 근감소증의 진단은 아시아인의 가이드라인(Asian Working Group for Sarcopenia)을 기준으로 했으며, 전신 골밀도 측정을 통하여 골격근량을 측정하고, 악력 측정을 시행하여 근력을 평가했다.

또 사망률은 수술 후 1년 뒤 평가하였으며, 질환 예측에 쓰이는 전통적인 방법인 콕스회귀분석방법(cox-regression)을 통하여 사망률에 미치는 위험요소를 분석했다.

그 결과, 324명의 고관절 골절 환자 중 93명(28.7%)이 골다공증 및 근감소증을 동반하고 있었으며, 이들 고관절 골절 환자를 1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 9%가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중 골다공증 및 근감소증을 동시에 가진 환자의 1년 사망률은 15.1%로 골근감소증이 없는 환자의 사망률인 7.8%에 비하여 2배 가까이 높게 나타났다.

중앙대병원 정형외과 하용찬 교수는 “이번 연구는 고관절 골절 환자에서 골근감소증과 사망률의 관계에 대한 첫 연구로, 고관절 골절 환자에서 골근감소증의 유병율이 적지 않고, 1년 사망률이 골근감소증이 없는 환자에 비해 높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며 “이번 연구 결과로 인해 기존에 알려져 있는 골다공증 및 근감소증이 동반되어 있는 환자에서 예후가 불량하다는 것을 임상적으로 밝혔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하용찬 교수팀의 이번 연구 논문은 대한의학회가 발행하는 영문국제학술지인 JKMS(Journal of Korean Medical Science) 최신호에 게재됐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