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계명대 동산의료원, 현 부지에 종합병원 개원

내년 2월 성서 새병원과 동시 개원, 22개 진료과·124병상 운영

김아름 기자ar-ks486@bokuennews.com / 2018.05.16 17:30:42

계명대 동산의료원(원장 김권배)이 오는 2019년 2월 11일 개원을 목표로 건립중인 성서캠퍼스 새병원 이전 후 현 동산동 부지에도 같은날 종합병원을 신규 개원한다고 밝혔다.

동산의료원은 상급종합병원(3차)인 성서 새병원과 함께 현 동산동 부지에 종합병원(2차) 규모의 신규 병원을 개원해 달서구와 중구 지역에서 양병원 체제로 운영을 하게 된다.

현 동산동 부지에는 124병상 규모의 의과대학 부속병원이 다시 태어난다. 내과(감염, 내분비, 류마티스, 소화기, 신장, 심장), 외과, 산부인과, 소아청소년과, 비뇨기과, 신경과, 신경외과, 안과, 이비인후과, 재활의학과, 마취통증의학과, 영상의학과, 진단검사의학과, 핵의학과 등 22개 진료과에, 응급의료센터, 건강증진센터, 호스피스병동, 집중치료실 등이 운영된다.

특히 심뇌혈관질환, 신장 및 혈액투석, 고위험 산모·신생아 집중치료, 소화기진료 등을 특성화하여 응급실을 찾는 급성기 환자들의 신속한 진료와 고혈압·당뇨·심장 등 만성질환자 진료에 집중할 계획이다.

현 동산동 부지는 대구 중심지이고, 도시철도 2호선과 3호선이 병원 앞을 경유해 환자들의 접근이 매우 용이하다. 그동안 계명대 동산병원을 이용해온 경증・만성 환자들은 성서 새병원으로의 이동 없이 현 동산동 부지에서 편리하게 진료를 이어갈 수 있다.

박경식 동산동개발본부장은 "2019년 동산동 부지에 개원할 병원은 124병상으로 출발하지만, 1년 이내에 258병상 24개 진료과로 확대하고 그 이후 500~700병상까지 증설하여 상급종합병원으로 발전시키는 중장기 계획을 갖고 있다"며 "환자들이 보다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일부 레노베이션을 진행할 것이며, 우수한 의료진 확보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동산의료원은 현 동산동 부지에 개원할 종합병원의 의사, 간호사, 의료기사 등 각 분야별 의료인력을 오는 8월부터 대거 채용한다. 기존인력 30%에 신규인력 70%를 채용하여, 총 382명으로 구성할 예정이다. 또 성서 새병원의 의료진 일부는 주1회 이상 동산동에서 환자 진료를 병행한다. 환자들은 2차 종합병원에서 3차 상급종합병원 수준의 의료서비스를 받게 되는 셈이다.

김권배 계명대 동산의료원장은 "현 동산동 부지는 대구의료와 선교의 발상지이며, 동산의료원의 120년 역사와 정체성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지역의 대표 명소이다. 이 부지에 2차 종합병원을 개원해 선교사들의 봉사정신을 계승하고 기독병원으로서의 사명을 다하려한다"며 "그동안 동산의료원을 사랑해 주신 지역민들을 위해 성서와 동산동 양병원이 유기적으로 협력하며 보다 질높은 의료서비스와 편의를 제공함으로써 그 사랑에 보답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성서 새병원은 지상20층, 지하5층, 1033병상 규모로 오는 9월말 준공되며, 12월부터 모의진료에 들어간다. 이어 내년 2월 11일 공식 개원한다. 성서 새병원은 중증 및 고난도질환을 집중 치료하는 연구중심적인 상급종합병원이다. 심장이식을 포함한 심·뇌혈관질환센터와 암치유센터가 핵심을 이룬다. 또한 새병원은 대구도시철도 2호선 강창역에서 병원지하로 바로 연결되며, 병원에 들어서면 33대의 엘리베이터와 20대의 에스컬레이터로 내원객들의 동선을 최소화 하도록 건축된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