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개원가 말살하는 2~3인실 급여화 중단하라"

의원협회, "문재인 정부 일차의료 죽이기에 앞장서고 있어"

김아름 기자ar-ks486@bokuennews.com / 2018.06.11 11:07:05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이하 건정심)에서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 2인실, 3인실 건강보험 적용안이 통과되자 개원가에서 즉각 중단을 요청했다.

대한의원협회(회장 송한승)는 "2019년 수가협상에서 의원급 의료기관에 대해서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는 수가인상률을 제시해 협상결렬을 유도했던 정부가 이제는 입원료마저 역전시켜 의원급 의료기관 말살을 시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8일 건정심은 '상급종합병원과 종합병원 2인실과 3인실 건강보험 적용방안'을 의결했다. 이로 인해 7월부터 종합병원과 상급종합병원 2인실과 3인실은 건강보험이 적용이 된다.

문제는 상급종병 입원이 의원급과 중소병원의 입원료보다 오히려 싸지는 현상이 발생된다는 점.

의원협회는 "의원급 의료기관이 몰락하면 의원에서 충분히 진료할 수 있는 환자들이 병원으로 몰릴 것"이라며 "중증환자를 진료해야 하는 병원은 경증환자로 미어터질 것이다. 그 피해는 중증환자 뿐 아니라 비용과 시간이 부족한 취약계층에 집중될 것이다"고 진단했다.

이는 일차의료를 살리고 적정수가를 보장하겠다는 문재인 정부가 일차의료 죽이기에 앞장서고 있다는 것.

의료전달체계 확립없이 시행하는 상급종병 2인실 3인실 급여화로 의원급 의료기관이 몰락이 예상된다는 전망으로, 올해 시행한 수가협상에서도 의원급 의료기관을 위한 정책적 배려가 없다는 점도 꼬집었다.

의원협회는 "정부와 건강보험공단은 최저임금의 급격한 상승, 소비자물가 상승에 더불어, 지난 2차 상대가치개편으로 의원의 손해가 막심한데도 이에 대한 보상은커녕 오히려 협상결렬을 유도한 반면, 병원에는 예년 1% 중후반대의 인상률을 훨씬 상회하는 2.1%의 수가인상에 합의를 함으로써, 전체 추가소요재정의 50%를 병원급 의료기관이 가져가도록 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런 와중에 종합병원과 상급종합병원의 2~3인실 병동만 급여화를 하겠다는 것은 작은 병의원에는 입원하지 말라는 것과 다를 바 없다. 과연 정부가 일차의료 활성화에 의지가 있는지, 그리고 스스로 제안한 문재인 케어의 실행의지가 있는지 의아할 뿐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차의료를 살리고 적정수가를 보장하겠다는 문재인 정부가 일차의료 죽이기에 앞장서고 있다"며 "종합병원 이상에만 국한된 2~3인실 병동 급여화의 즉각적인 중단과 의원급 의료기관의 적정수가 보장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