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의 맛에 푹 빠진 베트남

하노이에서 K-Food Fair 개최

이원식 기자wslee6@bokuennews.com / 2018.06.13 10:27:41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아세안 수출시장 진출을 확대하고, 아세안의 관문이자 신남방 정책의 거점인 베트남 식품시장 공략을 위해 67()부터 610일까지 4일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K푸드페어(K-Food Fair K-Food Fair : 한국 농식품 수출확대를 위해 바이어 초청상담, 소비자 체험행사 등을 운영하는 종합 페스티벌을 성황리에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B2B를 위해 수출업체 및 바이어 간 비즈매칭을 위한 수출상담회 행사와 베트남의 한국 농식품 소비 저변 확대를 위한 B2C 소비자 홍보 행사로 운영돼 베트남 소비자 20만명이 한국식품을 체험하는 성과를 거뒀다. 특히 베트남의 미래 주 소비층이 될 젊은 층의 참여가 높아 베트남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직접 확인하는 자리가 됐다.

이번 수출 상담회에는 40개 수출업체와 100명의 바이어가 참가해 당초 상담 목표액을 20% 이상 상회하는 실적을 올렸다. 특히 베트남에서 생산되지 않는 배, 딸기, 포도 등 한국 신선농산물에 대한 인기가 현장계약으로 이어져 ‘NH무역1백만불의 과실류 수출 계약을 체결했고, 최근 한류붐을 타고 한국의 대표적인 빨갛고 매운 음식의 대명사인 떡볶이를 출품한 ‘()영풍도 천만불의 현장 계약실적을 올리는 등의 성과를 올렸다.

K-Food Fair 소비자행사는 하노이 최대 경기장인 미딩 경기장 광장에서 진행돼 하노이 시민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하이라이트, 현아 등 한류 스타의 공연과 한국 농식품 홍보대사인 박항서 감독의 아세안 게임 응원 세레모니로 시작됐는데, 공연 당일 행사장 근처에는 많은 인파가 몰려 일대 교통이 마비되는 등 해프닝을 겪기도 했다.

참관객들은 평소 한국 농식품에 대한 호감도가 높았는데 다양한 문화 이벤트와 음식에 대해 체험할 수 있어서 매우 즐거웠다는 반응이었다.

또 소비자 행사 개막전 베트남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한류스타 하이라이트의 팬 사인회를 함께 해 현지 팬 40여명을 초대하고 한국 과실과 ‘I Like K-Food’로고가 찍힌 오토바이 헬멧을 선물로 제공했다. 하이라이트 멤버는 베트남 주요 언론사와의 현장 인터뷰에서 제일 좋아하는 한국 음식을 떡볶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이병호 aT 사장은 “K-Food Fair는 현지 시장진출과 신규 소비창출을 위해 효과적인 통합 마케팅 툴로, aT는 이번 하노이 K-Food Fair를 시작으로 8월 초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도 K-Food Fair를 개최하고, 8월 말에는 ‘2018 아시안 게임과 연계한 대규모 한국 농식품 홍보·체험관을 운영하는 등 아세안을 주력시장으로 키우기 위해 모든 노력을 경주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