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고혈압 발암물질 논란, 식약처장 엄중 문책해야"

의협 "성분명처방·대체조제 절대 안되는 이유 보여주는 단적 사건"

김아름 기자ar-ks486@bokuennews.com / 2018.07.09 18:02:27

고혈압 치료제 원료의약품인 '발사르탄'의 판매중지 및 제조·수입 중지 조치에 의료계가 식약처를 맹비난하고 나섰다.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9일 "이 같은 사건은 성분명처방·대체조제 절대 안되는 이유 보여주는 단적인 예"라며 "식약처장을 엄중 문책하고, 생동성 검사 전면 재검토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7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에서 고혈압 치료제로 사용되는 원료의약품 중 중국산 발사르탄에서 불순물로 NDMA가 확인돼 해당 원료를 사용한 국내 제품 56개사 128품목(9일 17시 기준)에 대해 잠정적인 판매중지 및 제조·수입 중지 조치했다.

이와 관련해 의협은 "고혈압 환자가 600만 명을 상회하는 이 시점에서 가장 큰 피해자는 두말 할 것 없이 환자로, 환자의 건강이 크게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식약처의 인허가에 따라 해당 의약품을 믿고 처방한 의사들 또한 크게 분노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의협은 식약처장을 포함한 고나련자들에 대한 엄중 문책이 마땅하다고 밝혔다.

이 사태는 의약품의 원료에서 부작용까지 안전관리에 책임이 있는 식약처의 직무유기에 해당된다는 이유다.

의협은 "이번 사태로 불안에 떨고 있는 국민들을 안심시키고, 국민의 생명권을 보장하기 위해 식약처에서는 현재 시판되는 모든 제네릭 의약품에 대한 원료의약품의 안전성 재조사가 있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신뢰할 수 없는 현행 생동성 검사에 대한 보다 엄격한 기준마련을 포함한 철저한 조치가 따라야 한다"며 "아울러 약효가 환자의 상황에 따라서 천차만별로 달라질 수 있는 만큼 의사의 처방약을 임의로 대체조제하는 것은 국민의 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할 수 있기에 임의 대체조제는 엄격하게 금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의협은 이 같은 사태는 성분명처방이 안된다는 것을 반증하는 것으로, 더 이상의 논란은 종식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의협은 "우리협회는 그간 대체조제의 근거가 되는 생동성시험 자체에 문제가 있기에 카피약의 약효에 대한 신뢰성에 문제제기를 해왔으며, 이에 따른 부작용 발생 시 그 피해가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수 있음을 거듭 강조한 바 있다"며 "생동성시험을 통과한 약이라도 그 약효를 100% 신뢰할 수 없으며 이런 복제약을 무작위 선정하여 재검증할 필요성도 제기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의사 처방에도 불구하고 약국에서 처방과 다르게 대체조제할 수 있으므로 처방된 의약품이 잠정 판매중지 및 제조중지 의약품 제품 목록에 없더라도 안심할 수는 없는 상황"이라며 "이에 의협은 고혈압 환자분들께서 본인의 실제 복용약을 진료받는 의사에게 가져와 확인받으실 것을 권고하며, 단 한명의 환자도 더 이상 발암물질이 함유된 고혈압약을 복용하는 일이 없도록 협회 차원의 노력을 기울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의협은 △직무유기 식약처장 포함한 관련자 엄중문책 △기형적 약가제도가 불러온 예견된 인재 △현행 생동성 검사 문제 △원료의약품 안전성 재조사 성분명처방 안된다는 반증, 더 이상 논란 종식 △국민생명 담보로 한 저가약 인센티브 폐지 △복용약 의사에게 확인받을 것 등을 권고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