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남의사회, 제네릭 의약품 안전성 전수조사 촉구

"식약처 책임지고 각성해야…약가결정구조 재정비 실시도"

김아름 기자ar-ks486@bokuennews.com / 2018.07.11 09:18:18

전라남도의사회가 발암물질이 함유된 발사르탄 사태를 막기 위해 모든 제네릭 의약품에 대한 안전성 전수조사를 요구했다.

전남의사회는 "이번 사태의 원천적 원인으로 정부의 비용대비 효율성만을 극대화한 잘못된 약가결정구조로 보고 의학적 원칙에 따른 재정비를 즉각 실시하라"고 요구했다.

특히 현행보다 엄격한 기준의 철저한 생동성 검사를 즉각 시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의사회는 "심평원의 저가약 인센티브 제도를 즉각 폐지해야 한다"며 "제각각인 환자 상태와 제네릭 의약품 효능을 고려하여 성분명처방과 대체조제를 근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의사회는 식약처장을 포함한 관련자들의 엄중 문책을 요구했다.

의사회는 "주말인 토요일에 갑작스레 이 소식을 접한 국민들, 특히 600만 고혈압 환자들은 경악을 금치 못했으며 불안에 빠졌다"며 "대체혈압약 처방을 원하는 환자들은 주말 내내 약을 복용하지 못했으며 7월 9일 월요일 오전 약 처방을 교체하기 위해 의료기관에 몰리는 등, 환자의 건강이 우려되는 초유의 혼란이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는 전적으로 의약품의 원료에서 부작용까지 안전관리 및 인허가를 관장하는 식약처가 이번사태의 근본적 원인을 제공하고 미숙한 업무처리로 인해 혼란이 가중됐음을 통감하고 재발방지와 책임을 물어 식약처장을 포함한 관련자들을 엄중히 문책하라"고 지적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