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베트남 하노이에서 한국음식 대대적 홍보

식품산업협회, ‘K-FOORAND’ 사업 본격 전개

이원식 기자wslee6@bokuennews.com / 2018.08.09 16:51:51

한국식품산업협회(회장 이창환)는 우리나라 식품산업 수출 확대를 위해 종합 수출지원 사업인 ‘K-FOORAND’ 사업을 베트남에서 813일 부터 시작한다.

11개의 참가기업(농심, 대상, 매일유업, 빙그레, 삼양식품, 삼육식품, 아워홈, 정식품, 팔도, 한국인삼공사, LCA글로벌)과 함께 베트남 수도인 하노이를 중심으로 현지 최대 유통기업인 빈그룹의 빈마트 하노이 4개 지점과 호치민에서는 작년 반응이 가장 좋았던 롯데마트 남사이공점에 ‘K-FOORAND’ 특별존을 개장해 홍보·판촉·시식행사가 진행된다.

또 현지에서 최근 가장 핫한 콘텐츠인 웹드라마를 이용한 ‘K-FOORAND’ 홍보물을 제작, 주요 인터넷 포털 등에 노출함으로써 일반인 누구나가 참가할 수 있는 SNS에 포스팅된 참가기업과 제품에 대한 후기나 동영상을 직접 제작해 참가 제품들을 재미있게 꾸밀 수 있도록 기획했다.

5개월 동안의 온·오프라인 홍보를 통해 베트남 소비자에게 한국식품에 대한 친밀감과 맛있고 건강한 음식이라는 인식을 심어줄 계획이다. 사업기간 중 하노이 시내에서는 이번 사업을 알리는 바이시클 로드쇼도 예정돼 있다.

협회 이창환 회장은 식품기업 수출 활성화를 위한 의지는 앞으로 한-아세안 지역의 수출 증가에 큰 성과를 이룰 것"이라며 협회는 정부의 신남방정책에 적극 호응하고 우리 식품기업들의 해외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돕기 위해 베트남, 인도네시아뿐만 아니라 미얀마, 태국 등 더 많은 나라로 확대해나가 원아시아 푸드 페스티벌로 넓혀 나갈 계획을 가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가장 이목을 끄는 점은 참가기업들이 자발적으로 8월부터 현지 사회복지시설(고아원, 양로원 등)에 정기적 제품 기부와 봉사 활동을 통해 현지에 한국 기업의 친밀감을 높이고 국가 이미지 제고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 사업은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물유통공사의 지원을 받아 진행된다.

 

참가업체 및 중요품목(11개사 84개제품)

농심(신라면, 너구리, 짜파게티 등) 대상(태양초찰고추장, 떡볶이양념, 재래김 등) 매일유업(매일두유) 빙그레(바나나맛우유, 메론맛우유, 딸기맛우유 등) 삼양식품(불닭볶음면, 삼양라면, 짜짜로니 등) 삼육식품(검은콩 호두&아몬드 두유) 아워홈(고려삼계탕, 재래김, 참치김치찌게 등) 정식품(베지밀 아모드와 호두 두유, 건강담은햇살 등) 팔도(뽀로로 음료, 불낙볶음면, 코레노 등) 한국인삼공사(홍삼정마일드, 홍삼원, 홍삼분 등) LCA글로벌(제주삼다수, 녹차김, 오곡김 등)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