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간협, 커뮤니티 케어 '간호협의체' 발족

간협 산하 112개 분회 참여‥제도 성공 위한 5개항 채택

김아름 기자ar-ks486@bokuennews.com / 2018.08.10 20:29:35

보건복지부의 커뮤니티 케어 성공을 위해 대한간호협회가 '커뮤니티 케어 간호협의체를 발족했다.

대한간호협회(회장 신경림)는 9일 오후 2시 협회 대강당(쌍림빌딩 13층)에서 간호협회 산하 16개 시도간호사회와 112개 분회, 10개 산하단체 및 관련 간호단체 대표 등이 참여한 가운데 '커뮤니티 케어 간호협의체 발족식'을 가졌다.

이날 발족식에서 이명수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은 축사를 통해 "커뮤니티 케어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서는 병원과 지역사회를 연결해 줄 수 있는 간호사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지역사회 어디서든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는 보건복지환경을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배병준 보건복지부 커뮤니티 케어추진위원장은 "시군구에까지 간호조직이 있다는 것은 커뮤니티 케어의 도입에 큰 힘이 될 수 있다"며 "커뮤니티 케어가 정착될 수 있도록 간호사들이 많은 도움이 되어 달라"고 부탁했다.

또 사회보장위원회 커뮤니티 케어 전문위원회 위원장인 이건세 건국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예방의학교실 교수가 '커뮤니티 케어 추진방향과 간호의 역할'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발족식에 참석한 대표들은 이날 선언문을 통해 커뮤니티 케어가 추구하는 주민 밀착형 돌봄 서비스 제공을 위한 최근접 위치에 있는 현장 간호사들이 함께하기 위해 112개 시군구 분회 조직에 커뮤니티 케어 인프라를 도입하기로 선언했다.

또 △소규모 중심의 재가 및 시설기관을 탈피한 규모를 갖춘 비영리 법인 형태의 커뮤니티 케어 시스템 구축 △지역사회 주민들의 건강사정과 진단을 통한 양질의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제공 △지역 주민들의 의료 및 복지 욕구 파악을 통한 의료기관 및 사회복지기관들과의 긴밀한 연계 △커뮤니티 케어 조직과 노인장기요양보험법의 방문간호사업, 지역보건법의 방문건강관리사업, 의료법의 가정간호사업들과의 통합적인 연계를 위한 법제도 개선 △커뮤니티 케어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한 의료기관 대 지역사회 간의 상호 소통하는 양방향시스템 구축 등 5개항을 채택하고 커뮤니티 케어의 성공을 위한 토대 마련에 앞장서기로 다짐했다.

아울러 구체적인 활동계획으로 △장기요양보험법, 노인복지법, 지역보건법 등의 커뮤니티 케어 관련 법률 개정 △도시형·농촌형 간호서비스 전달모형 개발과 병원-지역사회 간 통합케어의 간호서비스 연계방안 등 커뮤니티 케어 관련 연구 개발 △인력양성을 위한 교육프로그램 개발과 간호사 대상 교육 △보건의료, 사회복지 등의 학계와의 교류, 지역사회 내 마을공동체 등 지역단체와의 교류 등을 통한 협력 강화 △커뮤니티 케어 토론회 개최 등을 전개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이건세 건국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예방의학교실 교수는 '커뮤니티 케어 추진방향과 간호의 역할' 주제 강연을 통해 현재 보건복지부에서 논의되고 있는 커뮤니티케어의 정의와 사업대상, 사업내용 등을 살펴보고 향후 간호 분야에서 담당해야 할 역할에 대한 사례로서 일본의 지역포괄케어와 방문간호스테이션에 대해 심층적 강연을했다.

한편, 대한간호협회는 커뮤니티 케어에서 간호사의 역할 방안 모색을 위해 오는 8월 24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일본사례를 중심으로 한 한국형 커뮤니티 케어의 성공적 추진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