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베스티안재단-'희원' 아동화상 치료비 후원금 전달

나뭇잎 모양 펜던트 목걸이와 책갈피 리워드 제품 판매 수익금 기부

김아름 기자ar-ks486@bokuennews.com / 2018.08.10 20:37:24

지난 7일 재단법인 베스티안재단 사회복지사업본부(대표 설수진)는 대학생 연합동아리 ‘대외활동 플러스’의 '희원' 프로젝트 팀과 베스티안재단 회의실에서 아동화상환자 치료비 지원을 위한 후원금 전달식을 가졌다.

대학생 연합동아리 '대외활동 플러스'의 '희원'은 바랄 희, 원할 원 바라고 원한다는 희망의 다른 뜻으로 힘든 여건 속에 있는 저소득층 환자들의 의료비를 지원하고 그분들이 희망을 갖고 다시 일어설 수 있도록 돕는 프로젝트 팀이다.

지난달 '희원' 프로젝트 팀은 크라우드 펀딩 사이트 텀블벅을 통해 '아이의 미소를 되찾아주세요, 화상 환아 지원'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화상환아의 치료를 응원하는 마음을 담아 치유와 재생의 의미를 내포하고 있는 나뭇잎 모양 펜던트 목걸이와 책갈피를 리워드 제품으로 15일 동안 판매해 총999명의 후원자가 1546만 원의 후원금을 모았다.
 
이 프로젝트의 수익금에서 제작비와 배송비를 제외한 순수익의 50%인 400만원을 베스티안재단에 후원해 화상 환아 미소(가명)가정에게 전액 전달될 예정이다.

또한 대학생 연합동아리 대외활동플러스의 '희원' 프로젝트 멤버들은 금번 프로젝트를 계기로 소방공무원과 화상환자를 돕는 2018년 S.A.V.E.캠페인활동에 대학생 서포터즈로 리워드제품중 일부를 기획하고 홍보활동에 참여할 계획이다.

베스티안재단 사회복지사업본부 김혜욱 본부장은 "화상 환자는 신체적, 심리적으로 고통이 큰데, 대학생들이 화상환자들의 아픔을 이해하고 관심을 가져 프로젝트를 진행한 것이 고맙고 큰 의미를 갖는다. 베스티안재단과의 인연이 텀블벅 크라우드펀딩 한번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깊은 인연이 되어 S.A.V.E.캠페인까지 함께 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베스티안재단은 화상전문병원인 베스티안병원을 근간으로 설립된 재단으로 저소득 화상환자들의 의료비, 생계비 등을 지원한다.

오는 10월 충북 오송 첨단의료산업복합단지에 300병상 규모의 중화상센터와 연구시설 및 헬기이착륙장을 갖춤으로 전국의 중화상 긴급 환자를 이송/치료할 수 있는 베스티안오송메디클러스터를 개원할 예정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