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최광훈, 김대업·김종환 단일화는 ‘밀실야합’

비리 의혹 후보자간 비도덕적 후보연대 주장

임중선 기자jslim1971@bokuennews.com / 2018.11.06 11:47:39

최광훈 대한약사회장 예비후보가 김대업 예비후보와 김종환 서울시약사회장의 후보 단일화에 대해 밀실야합이라며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최광훈 예비후보는 6일 “2012년 편의점약 판매제도 도입에 가장 큰 책임 있는 김대업 예비후보와 편의점약 전향적 합의 반대편에 서서 가장 큰 정치적 혜택을 입은 김종환 예비후보간 단일화는 상반된 회무철학과 정책방향을 가진 자끼리 밀실야합”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김대업 예비후보는 2016년 개인정보 불법 매매혐의로 검찰로부터 징역 3년을 구형받고 곧 선고를 앞두고 있고 다른 후보는 지난 선거에서 후보 매수협의로 대한약사회 윤리위원회로부터 피선거권을 박탈당하고 사법부로부터 확인까지 받는 비리 의혹 후보자간 비도덕적 후보연대”라고 지적했다.

최 예비후보는 “단일화로 김 종환 예비후보를 위해 줄 사퇴한 14명의 서울시약 임원은 이제와서 어떠란 말인지 무책임한 후보 단일화를 성토하지 않을 수 없으며 회원에 대한 사과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그는 “양 김의 무책임 밀실야합, 비리 의혹 부도덕 후보 단일화가 뒷날 약사사회에 어떤 파동을 일으킬지 가늠하기 힘들다”며 “양 김 단일화 이면에 어떤 뒷거래가 숨어 있는지 낱낱이 밝혀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 예비후보는 “양 김 단일화로 선거구도가 편의점약 판매세력, 배임수재, 개인정보위반세력, 종속 왜곡 분업 책임세력과 약권수호세력, 깨끗한 도덕후보, 종속 왜곡 분업 리콜 추진 세력간의 한 판 대결로 명확히되어 유권자가 어느 세력을 선택할 지 명확해졌다”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