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GC녹십자, 인슐린 글라진 바이오시밀러 ‘글라지아’ 국내 출시

합리적 가격 통한 새 당뇨병 치료 대안으로 안착 기대

홍유식 기자hongysig@bokuennews.com / 2018.11.08 11:12:53

국내 두 번째 인슐린 글라진 바이오실밀러가 출시됐다.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인도 상위제약사 ‘바이오콘’이 개발한 당뇨병 치료제 바이오시밀러(동등생물의약품)인 ‘글라지아(인슐린 글라진)’를 국내에 출시하고 병·의원으로 본격적인 공급을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

글라지아는 하루 한 번 투여하는 장기 지속형 인슐린으로 오리지널 의약품인 ‘란투스’의 바이오시밀러이다. 국내에 앞서 유럽과 호주에서도 출시된 바 있다.

글라지아가 국내에 출시됨에 따라 보다 합리적인 가격의 당뇨병 치료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글라지아의 약가가 오리지널인 ‘란투스’의 83% 수준인 1만 178원으로 책정됐기 때문이다.

남궁현 GC녹십자 전무는 “‘글라지아’는 기존 인슐린 글라진 제품과의 동등 효과 및 안전성과 가격경쟁력을 기반으로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바이오콘의 글로벌 인슐린 사업 본부장인 시리하스 탐베(Shreehas Tambe) 수석 부사장은 “우리의 파트너인 GC녹십자가 한국에서 ‘글라지아’를 출시함으로써 전세계 당뇨 환자 다섯 명 중 한 명에게 자사 제품을 제공하겠다는 우리의 미션에 한 걸음 더 다가가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GC녹십자와 한독은 지난 1월, 글라지아에 대한 프로모션 및 도매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글라지아의 국내 마케팅과 영업 활동은 한독이 담당한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