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유규형 교수, 마르퀴스 후즈후 평생공로상

국내 심부전 연구 선구자로서 심부전 연구 및 발전에 기여해 수상

김아름 기자ar-ks486@bokuennews.com / 2019.02.13 09:49:39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병원장 이성호) 순환기내과 유규형 교수가 국내 심부전 연구 및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세계 주요 인명사전인 마르퀴스 후즈후에서 수여하는 2019 앨버트 넬슨 평생공로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 상은 인명사전 등재인물 가운데 탁월한 업적을 이룬 사람에게 주어진다.

유 교수는 국내 심부전 연구의 선구자로서 1996년부터 심부전 연구를 이끌었다. 2003년에는 처음으로 국내 심부전 연구회를 만들어 심부전 등록연구를 주도했으며 이 연구회는 2018년 3월 한국 심부전학회의 창립의 모체가 됐다.

아울러 고혈압환자의 표적장기손상에 대한 연구도 선도적으로 이끌고 있다.

그는 대한심장학회지(Korean Circulation Journal) 편집장과, 대한고혈압학회지 편집장을 역임했다. 또 대한심장학회 심부전 연구회장을 역임했고, 2012년부터 현재까지 대한고혈압학회 고혈압 합병증 연구회장을 맡고 있다.

특히 2015년부터 4년간 한림대학교동탄성심병원장을 맡아 병원의 혁혁한 발전에 기여했으며, 현재 심장혈관센터장으로 심장이식과 경기도 최초 LVAD 수술 등 고난이도 심부전 치료를 성공시키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