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식품산업협회 차기회장 물색 난항

협회장 잇따른 고사…외부인사도 하마평에

이원식 기자wslee6@bokuennews.com / 2019.02.14 10:24:48

오는 27일 정기총회를 앞두고 새로운 회장을 찾지 못한 한국식품산업협회가 내부적으로 어수선한 분위기다.

국내 식품산업계를 이끌고 있는 대표 단체인 한국식품산업협회가 협회를 이끌어 갈 수장을 뽑지 못하면서 내부적으로 술렁이는 분위기다. 당장 이달 말에 정기총회를 앞두고 있어 협회장을 선임하지 못할 수도 있다는 우려감도 커지고 있다.

협회가 어수선한 상황에 놓인 것은 현 이창환 회장이 3년 임기를 끝으로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힌 후부터다. 협회 회장단은 올해 초부터 지난 11일까지 세 차례나 회장단 회의를 열어 후임자를 물색했으나 마땅한 적임자를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창환 회장이 연임을 할 가능성이 높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면서 당장 이달 말에 개최할 정기총회에서 회장을 선임하지 못할 수 있다는 있다는 걱정의 목소리도 나온다. 현재 상근 부회장이 있다고 하지만 협회의 새 수장을 뽑지 못할 경우 2019년 사업계획과 예산, 산적한 현안 등을 해결하는 데 많은 문제가 따를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식품업계 일각에선 현행 비상근 회장 체제에서 근본적인 문제가 발생한다는 지적도 있다.

협회 회장단이나 이사사에서 그동안 회장을 맡아온 것이 관행이었는데, 회장 본인이 비상근직인데다 기업의 CEO이다보니 두 가지 업무를 수행하는 것에 무리가 따른다는 점이다. 협회 회장이기에 앞서 회사를 이끌어야 하는 CEO로서 기업 오너의 입김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업계에 따르면 회장직으로 가장 먼저 거론된 인물은 C사 기술원장을 맡고 있는 K 부회장이다. K 부회장은 회장단에서 만장일치를 할 경우 회장직을 맡을 수 있다고 전해졌지만, 현재 C사를 퇴직한 상황(미등기임원)이라 협회의 정관 규정상 자격에 문제가 있다.

두 번째 거론된 인물은 S사의 P 사장. 중견기업 대표이지만 협회를 이끌어 가기엔 전반적으로 좀 약하다는 외부 시각도 있고, 과거 협회와의 개인적 이유(?)로 인해 회장직을 고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1, 2차 회장단 회의에서 아무런 결정이 나지 못한 상황에서 지난 11일 열린 3차 회장단 회의에서 좀 더 많은 인사와 접촉했지만, L중앙연구소 K 소장 역시 개인적 이유로 고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외에도 P사의 L 대표와 N 전 대표, O사의 H 회장, 유업체 MK 사장 등이 모두 회장직을 고사하면서, 급기야 협회 감사를 맡고 있는 DK 대표에게까지 자문을 구한 것으로 전해져 회장 선임이 녹록치 않은 상황이다.

협회 안팎에서는 이번 기회에 정관을 개정해 과거처럼 상근 회장을 둬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되고 있다.

상근 회장을 중심으로 회원사들이 힘을 모아 소상공인 생계형 적합업종 지정에 관한 특별법’ 시행에 따른 현안을 해결하고, 각종 불합리한 규제와 제도 개선을 과감히 추진해야 한다는 것.

특히 협회장 직무는 대·중소기업 간의 동반성장, 글로벌 기업을 육성하기 위한 정부 지원, GMO표시제 논란 등 산··소비자단체의 이해관계가 첨예하게 얽혀 있는 식품산업계를 이끌어 가야 하는 막중한 자리다.

무엇보다 상근 회장이 농림축산식품부나 식품의약품안전처, 공정거래위원회, 중소벤처기업부, 국회 등에 폭 넓은 네트워킹을 갖고 강력한 추진력을 보일 수 있는 인물이어야 한다는 데에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상근 회장을 두었던 20여 년 전 당시 회원사들 사이에서 회장의 정치색 논란과 대외 업무의 실효성 등을 이유로 협회 예산만 낭비한다는 지적이 나와 비상근 회장 체제로 바뀐 것도 사실이지만, 돌아보면 과보다 공이 더 많았다는 업계의 평가도 무시할 수 없는 점이다.

현재 외부인사 중에선 식약처 처장과 농식품부 차관을 지낸 J, 행정자치부 장관과 국회의원 등을 지낸 L씨 등이 자천타천으로 입에 오르내리고 있다.

한편 협회 회장단은 계속 후보 인물을 물색해 총회 전에 회장을 선임한다는 계획이다. 오는 27일 정기총회를 앞두고 새로운 회장이 뽑힐지 아니면 회장이 공석인 상태로 갈지 협회의 향방에 대해 식품업계 안팎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