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필립스, ICEM 2019서 전방위 응급의료 솔루션 제시

현장 처치, 응급실 이송, 병원 내 진단 및 치료에 이르는 응급의료 전 과정 지원

김아름 기자ar-ks486@bokuennews.com / 2019.06.11 17:49:42

필립스코리아(대표 김동희)는 오는 12일부터 15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제18회 세계응급의학회 학술대회(International Conference on Emergency Medicine, ICEM)에 참가해 포괄적인 응급의료 솔루션을 제시한다.

필립스는 이번 ICEM에서 '생명을 살리는 혁신(Innovating with you to help save lives)'을 전시 주제로 △심장충격기 △이동형 환자모니터 △앱기반 모바일 초음파 △인공호흡기 등 폭넓은 응급의학 솔루션 포트폴리오를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심정지 환자의 소생을 돕는 전문가용 심장충격기 겸 모니터 에피시아(Efficia) DFM100과 일반인들도 쉽게 사용할 수 있는 자동심장충격기(AED) 하트스타트 HS1(HeartStart HS1) 등을 소개할 예정이다.

에피시아 DFM100은 이동이 쉬우면서도 업계 표준으로 자리 잡은 전문가용 심장충격기 알고리즘이 그대로 적용한 것이 특징이며,  하트스타트 HS1은 심정지 환자의 상태를 분석하고 전기 충격을 위해 충전하는 시간인 핸즈오프 (Hands-off) 타임이 8.4초로 신속한 처치가 가능하다.

또한 환자 모니터링 기능에 이동성을 갖춰 안정적이고 효과적인 환자 관리를 지원하는 환자모니터 인텔리뷰 라인의 X3와 MX450 등을 전시하며, 이들 기기는 병원 내 전자의무기록(EMR)과도 연동돼 의료진이 환자데이터를 종합적으로 확인할 수 있도록 돕는다.

이외에도 앱기반 모바일 초음파 루미파이도 선보이며, 이는 스마트폰, 태블릿PC에서 앱을 실행하고 트랜스듀서만 연결하면 바로 사용이 가능하며 양방향 화상통신 기술이 탑재돼 응급 현장에서 병원 내 의료진과 실시간으로 초음파 영상을 공유하며 협진을 실시할 수 있다.

필립스는 "해당 기기는 가볍고 작아 휴대가 쉽고, 모바일 기기의 전력을 사용하기 때문에 별도의 충전이 필요하지 않아 응급의료 상황 시 유용하다"면서 "현장 처치부터 응급실 이송, 병원 내 진단 및 치료에 이르는 응급의료 전 과정이 신속하고 정확하게 이뤄지도록 솔루션을 제공해 환자의 생명을 살리는 데 기여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한편 필립스는 오는 13일 학회 현장에서 오찬 심포지엄을 개최하며,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펜실베이니아 대학교 벤자민 S. 아벨라 박사(Benjamin S. Abella, MD of University of Pennsylvania)가 최신 심폐소생술 가이드라인(Updates on CPR and Resuscitation Guidelines)을 소개할 예정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