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공의·전임의 파업 부당한 행정처분 중단해야

가톨릭중앙의료원, 보건의료정책은 전문가 단체와 함께 논의해야

임중선 기자jslim1971@bokuennews.com / 2020.09.01 08:14:49

가톨릭중앙의료원이 전공의·전임의 파업에 대해 부당한 행정처분이나 공권력 집행을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가톨릭중앙의료원은 31일 입장문을 통해 "전공의·전임의 파업사태를 심각한 사안으로 생각하며 교육수련의 차질과 환자 진료 공백의 발생 가능성에 대해 깊이 우려를 하고 있다"며 "가톨릭중앙의료원은 우리나라의 광범위한 지역을 포괄하는 의료 네트워크라는 특성에 따라 보건의료시스템과 관련한 정부 정책에 밀접하게 관련된 기관"이라고 밝혔다.

이어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신설 관련 정책은 공정하지도 정의롭지도 못한 내용이므로 전면적으로 다시 논의돼야 한다는 전공의·전임의들의 의견에 전적으로 동의한다"고 지지했다.

의료원은 "미래 보건의료정책은 각 분야 전문가들의 충분한 논의를 통해 수립해야하는 중요한 사안이므로 정부는 보건의료 정책 추진을 보건의료전문가 단체와 함께 논의를 진행해야 할 것"이라며 "보건의료정책은 국민 건강에 미치는 영향이 크기에 정치적으로 이용되어서는 절대 안된다"고 선언했다.

특히 "전공의·전임의 파업은 정부에서 일방적으로 발표한 4대 정책에 그 원인이 있으므로 전공의·전임의 파업에 대한 부당한 행정처분이나 공권력 집행을 바로 중단돼야하며 단호히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의료원은 "가톨릭중앙의료원과 산하 병원은 전공의·전임의의 파업에도 불구하고 '함께 소중한 우리'라는 정신 아래 교수님들의 각별한 노력으로 환자 곁을 떠난 적이 없다"며 "환자에게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도록 가능한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으며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