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전 의심' AZ백신 국내 접종 잠정 보류

질병청, 유사사례 발생 여부 면밀히 감시 재게 여부 결정

혈전 발생으로 안전성 논란을 낳고 있는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이 국내 접종에도 차질이 발생했다.

질병관리청은 7일 오후 코로나19 백신 전문가 자문회의를 열고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잠정 중단하고 유럽의약청 검토 결과를 확인한 후에 접종 재개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결정으로 8일부터 시작되는 특수교육·보육, 보건교사, 어린이집 간호인력, 장애인시설 등 접종대상의 시작시기가 연기됐다. 이와함께 현재 접종이 진행 중인 대상 중 60세 미만에 대한 접종 역시 한시적으로 보류하게 됐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국내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연기되거나 보류된 대상은 약 23만1400명이다. 특수교육·보육, 보건 교사 등 6만4000명, 9일부터 접종이 시작되는 장애인 시설 입소자 등 12만8400명, 60세 미만 요양병원 환자와 종사자, 의료진, 119구급대 등 약 3만9000명의 접종이 보류됐다.

방역당국은 우선적으로 국내·외 유사사례 발생 여부를 면밀히 감시·조사하고,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에 대해 조기에 인지해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정은경 추진단장은 "이번 조치는 코로나19 백신 접종자의 안전성을 최우선으로 고려해 선제적으로 실시한 조치"라면서 "유럽의약품청 발표 내용을 바탕으로 국내 전문가들과 심도 있는 논의를 거쳐 신속하게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홍유식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