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회, "방역 당국 특정약 상표명 언급" 우려 "안전사용 권고해야"

백신 접종 후 야간 발열, 근육통에 아세트아미노펜 서방정 복용이 바람직

약사회가 방역당국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특정 의약품을 언급하는데 우려를 표명하고 안전사용을 권고하고 나섰다. 

대한약사회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발열 등 불편한 증세가 있으면 “타이레놀 등 해열제를 복용해도 좋다”, “타이레놀을 준비해 두는게 좋다” 등으로 방역 당국이 특정 제품의 상표명을 정책브리핑 등 공식 발표에서 지속 언급하는데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현 시점 이후부터는 반드시 일반명인 아세트아미노펜으로 안내할 것을 촉구했다.

타이레놀은 다국적 제약사 얀센에서 판매하고 있는 아세트아미노펜을 성분으로 하는 해열제의 상표명이다.

약사회는 "한미 써스펜이알, 부광 타세놀이알, 종근당 펜잘이알 등 타이레놀과 동일 성분‧함량‧제형의 의약품으로 국내 제약회사에서 판매하고 있는 약들이 시중에 다양하게 있음에도 불구하고 공공연히 타이레놀을 적시하여 정부가 나서 특정 회사 제품을 광고하는 행태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꼬집었다.

정부가 쉬운 의사소통을 위해 선발 제품, 광고 제품을 권고한다면 해당 제품의 시장 지배력은 점점 더 공고해질 수밖에 없기 때문에 사려 깊은 대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약사회는 "실제 정부 발표 이후 약국에서는 타이레놀 품귀 현상이 빚어지고 있다"면서 "효능‧효과와 안전성 측면에서 동일한 의약품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도 소비자는 찾는 제품이 아니라는 점에서 만족하지 못하고 불안해할 우려가 크다"고 지적했다.

대한약사회 환자안전약물관리본부 이모세 본부장은 “백신 접종에 따라 일부 사례에서 나타날 수 있는 발열, 오한, 근육통 등에 대비하여 가까운 약국에서 다양한 회사의 아세트아미노펜 제제를 손쉽게 구매할 수 있다”고 안내하고 “아세트아미노펜을 주성분으로 한 의약품 중에는 일반 정제와 서방정 크게 두가지가 있으며, 서방정은 복용 시 8시간 동안 효과가 지속되는 특징이 있기 때문에 체온변화 등에 대처하기 힘든 야간 등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 본부장은 무엇보다 “현재 다른 증상, 질병 등으로 복용하는 약이 있는 경우에는 반드시 약국에서 약사와 상담한 후 해열제를 구매하여 동일 성분 또는 동일 효능의 의약품을 중복하여 과다 복용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대한약사회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관련 대국민 안내와 관련하여 방역 당국에 해열제 상표명 언급에 주의가 필요하며 의약품 품귀 현상 등 사회 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경계할 것을 당부하고, ‘백신 접종 후 발열 및 근육통에는 아세트아미노펜 제제 복용, 특히 야간에는 650mg 서방정’ 제품을 복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홍유식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