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인숙 의원, “서남의대생, 호남지역 의과대로 흡수돼야”

전 이사장 횡령액 국고환수하고 체불임금 지급‧부채정리에 사용돼야

강성기 기자skk815@bokuennews.com / 2017.08.07 16:35:45

국회 보건복지위 박인숙 의원(바른정당 서울송파갑)은 “서남의대는 설립자의 각종 비리와 변칙적 학사운영으로 심각한 물의를 일으켰던 대학”이라면서 “책임감이 결여된 서남대학교 폐교는 필수 불가결의 절차”라고 밝혔다.

박인숙 의원은 7일 언론사에 배포한 ‘서남의대 사태 관련 기자회견문’을 통해 이같이 밝히고 “의학교육은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기 위해 양질의 의사를 양성해야 한다는 사회적 책임을 바탕으로 교육의 질이 반드시 보장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육부는 지난 2일 서울시립대와 삼육대가 제출한 서남학원 정상화 계획서를 수용하지 않기로 결정함에 따라 사실상 서남대가 폐교 절차에 돌입하게 됐다. 서남대는 수년째 재단비리로 재정난을 겪어 왔다.

박 의원은 폐교절차 진행과 관련 “재학생들에게 큰 피해가 돌아가지 않고 적절한 교육이 지속될 수 있도록 사후 대책이 시급히 마련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지역 균형발전과 지역 의료인 양성차원에서 서남의대 정원은 같은 호남지역의 의과대학으로 흡수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서남대 폐교에 책임 있는 자들에 대한 제대로 된 조치가 있어야 한다”면서 “전 이사장의 횡령액 333억원은 조속히 국고 환수하고 교직원의 체불임금 지급과 부채정리로 사용돼야 한다”고 제시했다.

박 의원은 “학습여건과 최악의 경영상황을 제대로 관리감독 하지 못한 교육부도 책임을 져야 한다”며 “대국민 사과와 더불어 국민이 납득할 만한 재발장지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