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부산시 진료정보교류사업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 체결

의료기관 간 협진네트워크 구축으로 응급환자 신속 대응

류용현 기자hl5jkz@bokuennews.com / 2017.08.07 17:40:25

부산시는 지난 8월 7일 오전 11시 시청 26층 회의실에서 보건복지부, 부산시의사회, 부산시병원회, 부산경제진흥원 및 부산시내 4개 대학병원과 함께「진료정보교류사업 활성화를 위한 양해각서」 체결식을 개최했다.

이번 진료정보교류사업은 의료기관 간 진료기록을 전자적으로 공유하여 연속성 있는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하여 추진 중인 사업으로, ▲환자의 과거 약물 처방기록, 검사기록 등 진료기록을 확인하지 못해 발생하는 오진 및 약물사고 등을 예방하고, ▲병원을 옮길 때마다 환자가 종이나 CD로 진료기록을 발급받아 제출했던 불편함을 해소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6월 21일에는 의료법 및 시행령∙시행규칙을 개정하여 의료기관 간에 진료정보를 전자적으로 전송할 수 있도록 근거를 마련했고, 진료정보교류 거점병원을 향후 단계적으로 19개소까지 확대하는 등 2017년을 진료정보교류사업 확산의 원년으로 정하고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와 발맞춰 부산시도 전국 최초 지역 내 전체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진료정보교류시스템을 구축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도시로 위상 확립을 하겠다는 다짐이다.

부산시는 2016년도 보건복지부 시범사업에 선정되어 부산대학교병원에 부산 지역 거점 진료정보교류 시스템을 구축했고, 2017년 보건복지부와 공동주관으로 진료정보교류확산 사업인 ‘지능형 의료서비스 지원체계 구축’ 사업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ICT기반 공공서비스 촉진사업’에 선정되어 부산시내 600개소 이상 의료기관에 진료정보교류시스템을 확산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부산 지역 내 600여 개 이상 의료기관으로 진료정보교류시스템이 확산되면 ▲시민은 중복검사 및 투약 방지로 진료비 절감 및 의료서비스 향상 ▲의료기관은 협진네트워크 구축으로 응급환자 발생 시 신속·정확한 진료 가능,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 제공 ▲부산시 및 국가는 축적된 정보를 활용해 보건의료 정책결정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체결된 양해각서는 진료정보교류사업 활성화를 위한 관련기관의 의지와 협력을 확인한 자리가 됐으며, 양해각서에는 ▲진료정보교류 체계 구축 및 수행 ▲지역 협진네트워크 강화 ▲환자 의료정보의 안전한 관리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앞으로 부산시는 보건복지부 및 관련기관과의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진료정보교류시스템이 지역 의료기관 전체로 확산되어 시민의 진료불편함을 해소하고, ICT 기반 차세대 의료산업 성장 중심도시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진료정보교류사업 구축 현황(전국)

 

 

 

 

 

17년 지역별 거점의료기관 2개 선정 등 지속적 확산 예정(보건복지부)

국내 주요 대형병원 및 협력병원 중심 진료정보교류시스템 구축 현황

<단위 : 개소, ‘16.12월 기준>

구 분

경기

대구

서울

부산

대전

전남

사업기간

’09~’10년

’14~’15년

’16년

’16년

‘17년

‘17년

거점병원

분당서울대병원

경북대병원

연세의료원

부산대병원

충남대병원

전남대병원

참여병의원

(‘17년 추가)

51

(100)

42

(10)

15

(70)

54

(600)

210개소(예정)

150개소(예정)

※ ‘17년 1,300개소 이상 확대 예정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