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온열질환자, 전년대비 225% 증가 208명 발생

올 여름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 운영 결과 부산관내 통계

류용현 기자hl5jkz@bokuennews.com / 2018.10.10 17:40:37

부산시는 「2018년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운영 결과, 올해 발생한 부산지역 온열질환자는 208명으로 전년대비 225%(144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온열질환* 종류로는 열탈진(73.5%), 열사병(10%), 열경련(8.6%), 열실신(5.7%), 기타(2.2%) 순으로 발생했으며, 발생 장소로는 야외작업장(71명, 34.1%)과 길가(33명, 15.8%)에서 가장 많은 환자가 나타났고, 실내(62명, 29.8%), 운동장 및 공원 등 (42명, 20.2%)순으로 많았다.

성별로는 남성이 156명(75%)으로 여성보다 많이 발생했으며, 연령으로는 60대 이상이 67명(32.2%)으로 가장 많았고, 50대가 60명(28.8%)으로 뒤를 이었다.

올해는 부산지역「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로 신고된 온열질환 사망자는(5월 20일~9월 11일) 총 2명으로 이 중 1명은 80세 고령여성으로 집안에서 발생했고, 이외 1명은 40대 남성으로 야외작업장에서 사망했는데, 이처럼 폭염에 취약한 고령자, 어린이와 야외작업자는 폭염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폭염은 건강수칙을 지키는 것만으로도 예방이 가능하다. 물 자주 마시기, 그늘?바람 등으로 시원하게 하기, 더운 시간대 휴식하기 등 건강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히, 폭염특보(주의보·경보)가 발령되면 가능한 위험시간대(12시~17시) 야외활동을 자제하고, 활동이 불가피한 경우에는 챙 넓은 모자, 밝고 헐렁한 옷 등을 착용하면 온열질환 예방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해를 거듭할수록 폭염의 강도가 커짐에 따라 부산발전연구원 등 시 산하 연구기관들과 더불어 지역 특성에 맞는 맞춤형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 특히, 최근 5년간 발생한 폭염과 열대야와 이에 따른 피해현황을 16개 구·군별로 분석해 체계적이고 실효성 있는 폭염대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 온열질환감시체계 : 응급의료기관 35개소를 통한 온열질환 환자 보고 표본감시체계

 * 온열질환 : 열로 인해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 시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저하가 나타나며, 방치시 생명이 위태롭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관련태그
부산시  온열질환자  응급실감시체계  폭염특보  류용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