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4차 산업혁명과 병원의 미래’ 출간

이종철 전 삼성서울병원장 엮음

임중선 기자jslim1971@bokuennews.com / 2018.12.04 16:29:25

“4차산업혁명시대 병원의 지향점은 환자를 위해서 의사가 보다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환자와 의사소통을 늘리는 방향으로 가는 것이다”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변화된 의료의 모습을 자세하게 다룬 ‘4차 산업혁명과 병원의 미래’가 출간됐다.

책은 이종철 전 삼성병원장(현 창원보건소장)이 각 분야별 전문가의 글을 하나로 엮은 것이다.

이종철 전 삼상서울병원장은 4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의사뿐만 아니라 간호사, 의료기사 등 의료계 종사자를 대상으로 한 것”이라며 “전체 의료인이 4차 산업혁명의 변화에 동참했으면 하는 생각에서 책을 내게 됐다”고 밝혔다.

기술발전에 대한 거부감에 대해 이 전원장은 “정보화시대라고 해서 EMR 등이 등장했을 때 거부감이 많았었다”며 “왜 쓸데없는 짓을 하는가하는 생각을 했으나 지금에서 보면 그게 3차 산업혁명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4차 산업혁명에서는 똑같은 우를 범하지 않아야 한다”며 “새로운 것들을 익히고 잘 활용한다면 많은 시간을 환자에게 할애할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전 원장은 “의사들이 환자들과 많은 의사소통을 할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것을 기대하면서 4차 산업혁명의 변화를 준비하자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책은 크게 5부로 나눠져 있다. 제1부에서는 4차 산업혁명이 병원에 미칠 영향과 디지털 헬스의 핵심 내용을 개괄하며, 제2부에서는 4차 산업혁명의 동력이 되는 주요 기술들을 의료에 미칠 영향을 중심으로 살펴본다. 제3부에서는 각 임상 분야들의 미래를 해당 분야 전문가들이 전망해 본다. 제4부와 제5부는 연구, 교육, 간호, 경영, 건축, 제도 등 병원 및 의료시스템의 원활한 운영에 필요한 여러 분야의 미래를 예측해 본다.

이종철 전 원장은 서문을 통해 “우리 곁으로 성큼 다가온 것이 ‘4차 산업혁명’이라는 용어로 대표되는 혁명적 기술 발전이다. 의미가 불분명하다는 비판은 있지만 빅데이터, 딥러닝, 모바일, 사물인터넷, 로봇, 인공지능 등의 정보통신기술 발전과 유전체학을 비롯한 여러 체학 및 유전자 가위를 활용한 합성생물학 등의 발전은 ‘혁명’이라는 용어가 오히려 부족할 정도”라고 밝혔다.

그는 “머지않아 의료의 패러다임이 달라질 것은 분명하다”며 “진단과 치료 방식이 달라질 것이고 환자가 병원에 오기 이전부터 집으로 돌아간 이후까지 의료의 시공각적 범위가 확장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