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대업 '불법선거권조사단 조속히 종료되기를'

2월20일 전후 인선 발표 계획…공동생동성시험 '폐지해야'

임중선 기자jslim1971@bokuennews.com / 2019.01.21 17:07:22

김대업 대한약사회장 당선인은 '불법선거권진상조사단'이 조속한 시일 내에 종료되고 결과를 선거관리위원회에 보고되기를 희망한다는 견해를 피력했다.

김대업 당선인은 21일 대한약사회 출입기자간단과 간담회를 통해 차기 집행부 인선과 조직개편, 공동 생동성시험 문제 등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김 당선인은 “인수위원회가 현재의 조직과 조직 구성에 대해 검토하고 있으며 설 연휴를 전후해서 조직구성을 어떻게 할지 여부에 대해 마무리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2월20일 전후에 일차 인선결과를 발표할 생각이며 정기대의원총회에서 대의원들에게 인준을 받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당선인은 “조직 정비를 먼저 생각하고 이후에 적재적소에 필요한 사람이 배치될 수 있도록 고민하고 있다”고 피력했다.

대한약사회의 불법선거권진상조사단 운영에 대해 "회원의 화합과 단결이 최우선"이라며 "선거가 끝이 났고 더 이상 갈등이 증폭되거나 유발되는 형태가 아니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 당선인은 "조산단이 빠른 시간 안에 종료되기를 바란다"며 "조사 결과들은 선거관리위원회에 인계되고 보고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선거관리위원회에 조사 결과가 보고되고 인계되면 다음 집행부에서 규정 개정이나 조치들을 대의원 중심의 논의과정을 거쳐서 정비되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교육부의 약대신설 계획에 대해 "약학대학협의회나 대한약사회와 아무런 협의없이 마무리하겠다는 것은 아주 정상적이지 않은 방식"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청산해야 할 적폐라고 한 최소한의 절차의 정당성 등을 방기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당선인은 "약학대학 신설과 관련해 최소한의 논의가 이뤄져야 한다"며 "임기 중간에 기회주의적으로 마무리를 할려고 한다면 많은 저항게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대업 당선인은 공동 생동성시험에 관해서 '폐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김 당선인은 "의약품 인허가 과정에서 공동 생동성시험을 허용한 것은 과도하게 규제를 푼 것"이라며 "공동 생동성시험으로 인해 생긴 결과가 제네릭 의약품의 난립이며 이같은 상태가 지속된다면 약국이 감당해야 할 부담이 너무 커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약국 중심으로 의약품인허가제도에 대한 입장과 의지 표현을 해 나갈 것"이라며 "공동 생동성시험의 연착률을 위한 임시적 조치가 필요하다고 생각하지만 범위와 시기는 최소화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