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식약처, 니자티딘 원료 수거 검사 중

니자티딘 NDMA 검출시 전 티딘 계열로 확대 계획

임중선 기자jslim1971@bokuennews.com / 2019.10.30 06:00:00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발암추정물질인 NDNA가 검출된 라니티딘과 유사한 분자구조를 지니고 있는 나자티딘에 대해 수거검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김남수 식품의약품안전처 의약품관리과장은 29일 출입기자간담회를 통해 라니티딘 후속 조치로 “니자티딘을 수거해 검사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그는 “국내 원료를 수거해 검사 중에 있으며, 시험법을 확립하고 검사를 실시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결과 발표 일정을 확정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식약처는 현재 라니티딘 NDMA 검출 조사위원회를 운영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김 과장은 “왜 발암추정물질인 NDMA가 생겼는지 조사 중에 있다”며 “니자티딘에서 NDMA가 발견될 경우 나머지 티딘계열에 대해서도 조사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 과장은 티딘 계열의 NDMA 조사에 대해 제약사들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발사르탄 시험법, 라니티딘 시험법 확립에 오랜 시간이 걸렸다”라며 “제약업계도 시설과 장비 등 충분한 능력을 갖고 있으며, 시설과 장비를 갖추지 못한 곳은 다른 곳에 의뢰를 하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김 과장은 “식약처가 자체적으로 모든 것을 다 한다면 10년이 걸려도 못할 수 있다”라며 “식약처가 시험법을 만들어 내고 직접 시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모든 부분을 다 관리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전반적으로 해당 원료에 문제가 있느냐 없느냐에 대한 평가도 식약처 직접하는 것 보다는 업계에서 직접 하는 것이 맞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