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명수 의원 ‘우한폐렴’ 범정부 차원 대응체계 구축 필요

임중선 기자jslim1971@bokuennews.com / 2020.01.28 16:38:56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이명수 의원이 국민적 불안감이 증가하고 있는 '우한 폐렴'과 관련해 범정부 차원의 예방적 선제적 대응체계를 구축할 것을 촉구했다.

이명수 의원은 28일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우한폐렴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며 "그래야 민·관·학 전방위 대처가 가능해지고 모든 수단과 자원의 동원이 원활해 진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질병관리본부와 보건복지부 차원의 대응체계가 아니라 외교부, 법무부, 행정안전부, 교육부 등 범정부차원이 예방적·선제적 대응체계를 조속히 구축해야 한다"며 "중국 우한 거주 교민의 국내 수송 및 귀국 후 국민적 불안을 불식시킬 수 있는 세심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특히 "국내 임시 격리시설로 검토되고 있는 천안의 '국립청소년수련원' 등은 독립기념관 인근 지역으로 '독립기념관'과 '청소년'의 상징성과 배치될수 있고 격리시설로서 불편한 점이 많아 재검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은 "국민에게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며 "정부가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지 못한다면 국민적 불안을 가중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중국인 입국을 한시적으로 전면 금지하는 조치를 적극 검토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