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65mc 김정은·소재용 대표원장, 세이브더칠드런 아너스클럽 위촉

365mc의 총 기부금액 32억6000만원 넘어서

세이브더칠드런의 고액후원자 그룹인 아너스클럽에 위촉된 365mc 신촌점 김정은 대표원장
세이브더칠드런의 고액후원자 그룹인 아너스클럽에 위촉된 365mc 영등포점 소재용 대표원장
 

세이브더칠드런 고액후원자 그룹에 두 명의 365mc 대표원장이 한 번에 이름을 올렸다. 

비만클리닉 지방흡입 특화 의료기관 365mc는 365mc 신촌점 김정은 대표원장과 365mc 영등포점 소재용 대표원장이 올해 국제 구호개발 NGO 세이브더칠드런의 ‘아너스클럽’ 회원으로 위촉됐다고 밝혔다.

올해 새롭게 발족한 세이브더칠드런의 아너스클럽은 3000만원 이상을 후원했거나 후원하기로 약정해 나눔 활동을 한 후원자 모임이다.

김 대표원장은 2015년 7월부터 매월 일정금액 정기후원을 하다 2016년 첫 아이를 출산한 계기로 딸의 출산일인 11월 11일에 맞춰 매년 1111만원을 꾸준히 기부를 해왔다. 그 결과, 누적 후원금 5040만원에 도달했다.

기부금은 세이브더칠드런 '스쿨미 프로젝트'를 지원하는데 쓰이고 있다. 스쿨미프로젝트는 서아프리카 시에라리온, 라이베리아 아동들에게 도서와 책 읽기 프로그램 ‘북뱅크’을 제공하는 사회공헌 활동이다.

김 대표원장은 “먹고 사는 것이 풍족해질 때까지 교육이나 문화 지원을 뒷전으로 미뤄선 안된다”며 “교육은 생존을 넘어선 행복을 결정하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서아프리카 교육 지원에 대한 후원 계기를 밝혔다. 

소재용 대표원장 역시 2015년에 첫 후원을 시작해 올해 3150만원의 누적 기부금에 도달했다. 소 대표원장이 기부한 후원금은 저개발국 빈곤아동의 교육과 보건을 위해 사용되고 있다.

소 대표원장은 “아이들이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은 성인의 당연한 의무”라며 “아픈 아이들이 적절한 도움의 손길을 받을 수 있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세이브더칠드런 코리아 오준 이사장은 "세이브더칠드런의 모든 활동은 1919년 창립 이후 지난 백 년 동안 세이브더칠드런을 믿고 지지해 준 후원자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앞으로도 우리 사회에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긍정적 영향력을 함께 확산시켜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365mc는 온세상에 사랑과 나눔을 실천한다는 비전을 갖고 다양한 사회 나눔 활동을 벌이고 있다. 김정은, 소재용 대표원장을 비롯해 365mc 노원점 채규희 대표원장, 365mc 강남본점 손보드리 대표원장, 365mc네트웍스 김남철 대표이사 등이 여러 사회공헌단체의 고액 후원자로 참여하고 있으며, 365mc의 총 기부금액은 32억 6000만원을 넘어섰다.

김아름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