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 보철물 제작의 디지털화

[구강 속 건치세상] 김영연 사과나무치과병원 병원장

치과에서 이를 씌우는 치료를 받아 본 환자들은 여러가지 불편을 경험한다. 마취할 때의 고통, 자연치를 갈아낼 때의 시큰거림, 치아 본을 뜰 때의 불쾌함 등과 같은 것을 느낄 수 있다. 보통의 경우 본을 뜨는 과정이 수월하다고 여길 수 있으나 구역질이 심한 사람이나 입이 작은 사람의 경우 본을 뜰 때도 고생이 심하다.

본을 떠서 구강내 상황을 재현한 모델을 만드는 과정을 통해 보철물을 제작할 수 있다. 아날로그적인 수작업이라고 할 수 있다.

디지털 시대에 치과 보철물 제작에도 디지털화가 진행되고 있다. CAD/CAM 시스템은 컴퓨터를 이용하여 디자인하고 제조하는 기술이다. 치과용 CAD/CAM 시스템은 크게 세 가지 부분으로 이뤄져 있다.

첫 번째는 스캐너를 통한 환자 구강의 디지털 스캔 과정, 두 번째는 디자인 소프트웨어를 이용한 보철물의 설계, 마지막으로 밀링 기계 또는 3D 프린터를 이용한 보철물의 제작 과정이다. 각 과정이 혁신적이라고 할 수 있지만 환자 입장에서는 본 뜨는 재료를 입안 가득 물고 있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 가장 편한 점일 것이다.

구강스캐너는 작은 카메라를 통해 연속적으로 사진을 촬영하여 삼차원 디지털 이미지를 만든다. 비접촉식으로 스캔을 하기 때문에 불쾌감이나 구역질이 거의 없다. 정밀도도 전통적인 인상 채득에 비해 우수하다고 할 수 있으며 기술의 발전을 통해 더욱 개선되고 있다.

구강스캐너에 숙련된 술자라면 인상 채득에 걸리는 시간도 더 짧다. 본을 뜰 때 잘 나오지 않으면 처음부터 다시 해야 하지만, 구강 스캔한 데이터가 잘 나오지 않았을 때는 부족한 부분만 다시 스캔하면 된다.

구강스캐너를 통한 인상 채득이 여러가지로 편리하다고 할 수 있다. 모든 분야에서 디지털화가 일어나고 있으며 이는 치과도 예외가 아니다. 각종 디지털 장비들이 치과에 도입되고 있다.

인상 채득 및 보철물 제작시 이러한 디지털 장비들을 잘 이용하는 것이 환자의 불편감을 줄이고 좋은 보철물을 제작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다.

보건신문의 전체기사 보기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