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태욱 후보 "파업여부 대회원투표 실시로 결정해야"

의협의 일방적 의사면허취소 관련 개정안 투쟁 방식 지적

제41대 대한의사협회장 기호2번 유태욱(대한가정의학과의사회장) 후보는 의협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를 통과한 의사면허취소 관련 개정안(의사면허 박탈법)에 대해 대회원투표를 실시하여 회원총의를 물어 파업여부를 결정하라고 촉구했다.

유태욱 후보는 "회원은 졸이 아니다"라며, "회원은 회장이 파업한다고 하면 파업하고 걷으라면 걷는 졸이 아니다. 오히려 회장이 회원의 졸이 돼야 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의료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절차를 밟고 있고 그 내용에 우려할 만한 것을 담고 있다면 회원들에게 소상히 설명하는 것이 우선돼야 한다. 의협 집행부가 우려하는 점과 입법에 반대하는 취지를 함께 회원들에게 제공하고 최종 판단은 회원들이 하도록 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최근 최대집 회장과 16개 시도 지도부가 나서서 먼저 파업하겠다고 말을 앞세운데 대해 회원은 사라지고 의협지도부의 정치성향에 따른 정치적 행위로 변질된다고 꼬집었다.

따라서 중대 사안에 대해 의협은 회원들에게 객관적인 자료를 제공하고 파업여부를 전체회원의 뜻을 물어 결정하겠다고 발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 후보는 "언제까지 회원들은 의협회장 1인의의 독단적 판단에 휘둘려야 하는가? 지난해 의대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반대 투쟁의 교훈을 벌써 잊었는가? 그렇게 시작되는 투쟁이 동력을 갖출 수 있겠는가"라며 "이제 의협은 회원들의 판단에 따르는 구조로 바뀌어야 한다. 회원들에게 의협집행부가 걱정하는 의료법 개정안의 우려되는 점과 그에 반대하는 논거를 함께 제공해 파업 여부를 투표에 붙여라"라 촉구했다.

김아름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