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사회 코로나19 예방접종지원단 출범

75세 이상 고령층 1일 예방접종 시작

예방접종 후 의자에  앉아있는 백인기 원정과  권영진 대구시장(우측에서 2번째) 

4월 1일부터 대구 중구에서 75세 이상 구민들을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 예방 접종이 시작됐다.

대구에서 화이자 1차 접종자는 대구 중구에서 오랫동안 개원을 해왔던 예방접종 전문가 백인기 씨(77, 소아과전문의)다.

75세 이상 고령층에서는 4월 1일부터 화이자 백신 접종이 시작됨에 따라 시민들이 안심하고 접종할 수 있도록 예진, 모니터링, 응급조치의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서는 백신 접종 1팀당 의사 4명, 간호사 6명, 행정인력 15명이 필요하다.

백신 예방접종을 받고 있는 백인기 원장

종합병원에서 지원을 일부 하지만 예진과 모니터링, 응급상황에 필요한 의료인 수급이 원활하지 않은 상황이다. 이로 인해 부족한 의료인력 지원을 위해 이번에도 대구광역시의사회가 또다시 발 벗고 나섰다.

제14대 대구광역시의사회 정홍수 회장은 임기 시작과 함께 코로나19 예방접종지원단(지원단장 박원규 부회장)을 출범해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 예진의사를 지원하기로 했다.

접종에 앞서 예진하고 있는 지성우 원장

정홍수 회장은 “코로나19가 확산될 때 의사회는 대구시민과 함께 맞서 싸웠다.”며 아직 끝나지 않은 코로나19 상황을 극복하고 국민 모두가 일상으로 돌아가기 위해서는 전 국민의 백신접종으로 집단면역을 형성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대구시의사회는 대구 시민들이 안전하게 백신 접종을 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중학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