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제약사, 코로나 백신 생산량 증대 위한 협력 강화

“백신 생산량 증대 및 시간단축 가속화 위해 공동협력 박차”

글로벌제약업계가 코로나19 백신 생산량 증대를 위해 각국의 정부 및 업계간 공동협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백신 접종의 관건은 초기 단계에서 전세계적인 집단면역 생성이다. 이에 글로벌제약사들은 업계 전반에 걸쳐 COVID-19 백신 원자재 등의 원활한 공급, 생산 역량 증대 및 시간단축 가속화를 위해 파트너십과 협력에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 생산량 증대를 위한 대표적 제약사간 협력 사례를 살펴보면, 먼저 FDA가 세 번째로 긴급사용승인(EUA)을 허가한 얀센의 코로나19 백신을 머크가 함께 생산하기로 했다.

이는 코로나19 백신의 안정적인 공급을 위한 것으로, 미국 보건복지부(HHS: US Department of Health and Human Services)는 머크가 백신 제조 기준에 부합하는 생산 시설을 갖출 수 있도록 1억500만 달러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머크는 미국 내 공장 두 곳을 얀센 백신 생산에 전용할 예정이다. 하나의 공장에서는 백신을 직접 생산하고 다른 하나에서는 백신의 마감 공정에(fill-finish) 사용될 방침이다.

보건당국은 이를 통해 얀센이 빠르면 5월 말에서 6월 말까지 1억 회분에 가까운 백신을 공급할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예측했다.

미국 바이든 대통령은 이번 협력에 대해 "세계 최대 제약사가 한 제품을 함께 만드는 것은 2차 세계대전에서나 볼 수 있었던 기업 협업"이라고 평가했다.

화이자는 코로나19 팬데믹 종식 및 최대한 신속하게 백신을 공급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정부 및 업계, 민간 분야 이해관계자들과 함께 협력하고 있다.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중인 코로나19 백신의 2021년 공급량을 늘리기 위해 제조 시설 확장 및 공급망에 공급 업체 및 계약 제조업체를 추가는 방법을 모색해 왔다.

사노피와 노바티스의 화이자 지원은 가능한 한 빨리 전 세계 사람들에게 백신을 전달하려는 노력의 한 예이다.

사노피는 화이자와 제조 및 공급을 지원하는 계약을 체결했으며 약 1억2500만 회분의 코로나19 백신 생산을 목표로 올해 7월 정도부터 생산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사노피는 바이오엔테크 본사와 가까운 위치에 있는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장에서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제공하는 백신을 생산할 예정이다.

사노피 CEO Paul Hudson은 "보다 더 많은 생명을 구하기 위해 초기 백신 접종이 중요하다는 점을 알고 있다. 이번 협력은 공중 보건위기 해결이라는 제약업계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 중추적인 단계"라고 강조했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코로나19의 대유행(Pandemic) 기간 동안 이윤을 추구하지 않으며, 각국 정부와 세계보건기구(WHO),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 및 세계백신면역연합(GAVI) 등 주요 보건 기구 및 단체들과 협력하여 전 세계적으로 신속한 백신 공급이 이뤄질 수 있도록 협력하고 있다.

여러 다양한 지역의 백신 수요를 충족하기 위해 15개국 이상의 국가에서 20개 이상의 백신 제조사와 협력 중이며, 이를 통해 2021년 이내에 30억 도즈의 백신을 전 세계에 공급하기로 밝힌 바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와의 위탁생산 계약도 이런 방침 하에 체결됐으며, SK바이오사이언스 안동 공장에서 생산된 백신은 국내뿐 아니라 코백스(COVAX)를 통해 전 세계로 공급된다.

모더나는 2020년부터 스위스 제약업체 론자(Lonza)와의 협약을 맺고, 매일 80만 회분의 코로나19 백신을 생산하기로 했다. 론자는 미국 뉴헴프셔 공장에서 백신을 생산하고 있으며 백신의 포장 및 출하(fill-finish) 공정은 미국의 캐털란트(Catalent), 프랑스 레시팜(Recipharm), 스페인 로비(Rovi) 등의 회사가 담당한다는 방침이다.

모더나는 2021년 백신 생산량을 5억회 접종분에서 6억회 접종분으로 20% 상향조정한다고 발표했다.

GSK는 2021년 CureVac(큐어백)의 1세대 COVID-19 백신 후보 CVnCoV의 최대 1억 량의 생산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다케다는 일본히카리 시설을 이용하여 노바백스(Novavax)의 COVID-19 후보백신2억 5천만 회 이상을 생산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홍유식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