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 윤 회장 “4차 산업혁명시대, 함께 열어나가자”

이원식 기자wslee6@bokuennews.com / 2017.09.28 10:28:23

▲26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 49회 한일경제인회의에서 김윤 한일경제협회 회장 (㈜ 삼양홀딩스 회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한국과 일본의 최고경영자들이 한자리에 모여 양국 간 경제협력 증진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49회 한일경제인회의'가 산업통상자원부의 후원으로 26일부터 이틀간의 일정으로 300명의 경제인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롯데호텔에서 개막됐다.

한일산업기술페어2017’과 연계해 28일까지 기술지도매칭 상담회, 부품소재조달공급 상담회, 기계플랜트 상담회, 자동차부품 상담회, 청년인재채용 상담회, 온라인 마켓 상담회, 게임업체 일본시장진출 상담회 등도 병행해서 열리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는 격동하는 국제정세와 새로운 한일협력의 방향-4차 산업혁명시대 함께 열어요!’ 라는 주제로, 한일관계에 있어서 향후 50년을 내다보는 미래지향의 한일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 7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최된 한일정상회담에서 양국이 과거사 문제를 안정적으로 관리하면서 미래지향적이고 실질적인 교류와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한 이후 대규모로 개최되는 첫 경제교류회의이다.

내년이면 기념비적인 50주년을 맞이하게 되는 한일경제인회의가 소원해진 한일관계를 넘어서서 새로운 양국관계를 만들어 가는데 지렛대가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국측 단장인 김 윤 한일경제협회 회장은 이날 개회인사에서 한국과 일본 양국이 지형적으로 이웃이라는 사실이 1000년 전에도 앞으로 1000년 후에도 변함이 없다고 한다면, 서로 좋아하건 갈등이 있건 간에, 서로 협력하고 선의로 경쟁하는 공존만이 정답이고 양국이 걸어가야 할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러한 관점에서 김 회장은, “한일이 지속가능한 행복한 사회실현을 향해, 상호협력을 강화하여 새로운 미래를 함께 열어나가자고 말하고 새로운 분야에 대한 도전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함께 열어나가자고 제안했다.

그밖에 한일 공통과제인 저출산·고령화 공동대처, 한국 청년실업과 일본 인재부족 현상에 대한 상호보완관계 구축 건강장수사회 실현을 위한 의료·헬스케어산업 협력 한일 하나의 경제권 형성 및 동아시아 경제공동체 구축 3국 공동진출 확대 청소년교류 및 차세대 교류의 내실화 등에 대해 상호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을 주문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