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다채널 시대, 병원 홈페이지 어떻게 활용할까?

[병원경영 컨설팅] 김진호 ㈜위즈온 C&S기획실장

김아름 기자ar-ks486@bokuennews.com / 2017.10.24 11:12:10

산업의 발달과 더불어 기존보다 효과적인 새로운 방법이 등장하는 것은 시간 흐름에 따라 자연스러운 일이다.

병원을 둘러싼 온라인 환경의 변화도 이러한 고민을 하게 하는데 지금까지 온라인에서 첫 번째 병원 접점 역할을 수행하던 홈페이지가 대상이 되고 이다. 현장에서 최근 들어 홈페이지 필요성과 역할을 어떻게 생각해야 하느냐는 질문을 자주 듣고 있어 살펴보기로 한다.

병원 홈페이지는 의료기관의 대표성을 갖는 온라인에 짓는 또 하나의 병원으로 인터넷 초창기부터 병원과 고객을 연결하는 역할을 수행해 왔다.

지금에 이르기까지 홈페이지는 기본정보에서 질환정보, 고객의 소통까지 꾸준한 온라인 채널로 인식돼 왔는데 인터넷 발전과 더불어 네이버를 중심으로한 포털사이트 주도적인 정보검색 환경 구축으로 인해 홈페이지는 블로그, 카페, 소셜 등에게 위협받고 있으며 중요도에서 점점 밀려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고객의 온라인 검색 노출에 있어 사이트 노출은 이제 새로운 매체에게 우선권을 내어주고 점점 후순위로 밀려나고 사이트 노출 우선권 확보를 위해 유료의 비용을 지불해야 하는 현실에 처해 있다.

또 의료기관의 고객 특성에 따라 의료법과 개인정보보호법 준수에 대한 어려움까지 더해지며 홈페이지는 부담스럽다는 인식이 늘어가는 것이 현실이다. 이로 인해 피부과, 성형외과와 같은 비급여 진료과나 병원급 이상의 의료기관이 아니라면 홈페이지에 대하여 역할 고민과 폐쇄까지도 고민하게 된다.

그렇다면, 정말 홈페이지는 필요성을 다한 것인가? 홈페이지를 보다 잘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 없는 것인가를 살펴보자. 결론부터 말하자면, 홈페이지는 여전히 매력적인 온라인 채널의 역할을 수행하며 수행할 수 있는 훌륭한 채널이다.

첫째, 홈페이지는 경제성이 높은 온라인 채널이다. 온라인상에 다양한 채널이 있지만 홈페이지만큼 투입대비 고객에게 효과적인 채널은 아직 많지 않다. 홈페이지는 초기 구축비용으로 인하여 부담스럽게 인식되어 장기적인 활용과 고객 접근성이 보이지 않는 경우가 많은데 초기에 잘 만들어진 홈페이지는 병원의 입장을 직접 대변하고 병원의 생각을 자유롭게 담을 수 있는 채널의 역할을 수행한다.

블로그나 카페를 운영하는 경우 발생하는 인력투입, 외주비용과 비료한다면 적은 운영비용이 투입되며 정보 업데이트 주기에 있어서도 상위노출 중심의 타 채널에 비하여 홈페이지는 자유롭다.

둘째, 홈페이지는 진화하고 있다. 홈페이지에 대한 부정적인 생각은 변화하지 않고 있는 병원 홈페이지 환경에서 비롯된다고 볼 수 있다. 모바일 시대에 대응하지 못하는 홈페이지, 낙후된 사용자 환경 등은 홈페이지를 부정적으로 만든다.

온라인의 발전과 더불어 현재의 홈페이지들은 다양한 기능을 탑재하고 타 채널과 소통하며 포털사이트 검색환경에도 맞춰서 발전하고 있다. 예를 들어 포털사이트에 검색되는 병원의 홈페이지는 사이트명에 한정되지 않는다. 최근 구현된 홈페이지는 페이지 하나하나가 포털사이트에 검색되며 이미지, 동영상 영역에 이르기까지 채널을 확장할 수 있다.

블로그나 카페에 진료정보, 이벤트 하나하나 포스팅을 하는 것처럼 홈페이지의 각 페이지는 웹문서 영역을 통해 고객에게 접근하며 구성된 이미지와 영상은 각각의 소통 채널 역할을 수행한다. 또, 페이스북과 같은 소셜채널과 연계하면 병원명으로 태그된 글들을 홈페이지로 끌어올 수 있으며 홈페이지의 글들을 고객의 소셜매체로 전파할 수 있어 홍보 효과와 더불어 고객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다. 

셋째, 홈페이지는 여전히 고객에게 사랑받는 채널이다. 홈페이지 로그분석을 살펴보면 과거에 비하여 크게 변하지 않는 결과를 받아볼 수 있는데 다른 채널이 발달해도 고객은 결국 병원 홈페이지를 찾는 수고를 마다하지 않고 있다.

이는 다양한 정보와 비교, 분석과정에서 고객은 홈페이지를 통해 본인의 생각을 확신하는 과정을 갖고자 하기 때문으로 병원의 고객에 대한 생각과 정보를 가장 직접적이고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홈페이지는 여전히 효과적인 것이다.

이렇듯 홈페이지는 현재 충분히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채널이며 앞으로도 고객에게 효과를 발휘하는 채널일 것이다. 홈페이지에 대한 생각이 부정적이라면 현재 운영되는 홈페이지를 살펴보고 발전된 홈페이지 모델을 고민하는 관심을 통해 고객과의 접점을 포기하는 오류를 범하지 않기를 기대한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