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자외선 주원인…흑색종 방치하면 전이 위험

[질병탐구/피부암] 피부 희고 얇을수록 고위험군

홍유식 기자hongysig@bokuennews.com / 2017.11.05 17:49:38

피부암은 기저세포암, 편평세포암, 흑색종 등 여러 가지 악성 피부질환을 총칭하는 말이다. 타 암종에 비해 조기에 진단하면 비교적 쉽게 치료가 가능하지만, 다른 피부병으로 오인해 진단이 늦어지는 경우도 있어 발견 당시에 전이가 되는 경우도 발생하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하얗고 얇은 피부는 상처가 빨리 낫고 흉터가 잘 생기지 않지만, 피부암에 취약한 것으로 나타나 백인을 비롯한 피부색이 옅은 사람에게 흔히 발행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도 고령 인구가 증가하고 또한 사람들의 야외활동 증가로 인해 자외선 노출이 많아져 피부암 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악성흑색종은 포함한 피부암으로 진료를 받았거나 입원했던 환자 수는 2009년 11만명에서 2013년 16만명으로 45%나 증가해 한해 평균 10%의 증가율을 보였다. 

2013년 악성흑색종의 조유병률은 10만명당 7.4명, 악성흑색종을 제외한 기타 피부암(편평상피세포암, 기저세포암 등)의 조유병률은 10만명당 23.6명으로 나타났다.

악성흑색종을 포함한 신규 피부암 환자의 발생건수는 2010년 6739건에서 2013 년 7677건으로 4년간 약 938건(13.9%)이 증가해 연 평균 3%씩 증가했다. 2013년 악성흑색종의 조발생률은 10만명당 3.0건이었고, 기타 피부암의 조발생률은 10만명당 12.0건이었다.

피부암 중 악성도가 가장 높은 악성흑색종의 경우에도 환자수가 꾸준히 늘어 2009년 2819명에서 2013년 3761명으로 33.4% 증가했다. 악성흑색종은 멜라닌 색소를 만들어 내는 멜라닌 세포의 악성화로 생기는 피부암으로, 뇌와 척수로의 전이는 주요 사망 원인이 된다.

특히 악성흑색종 환자의 경우 50대 이상 중·장년층의 비율이 월등히 높았다. 2013년 기준으로 40대 환자 비율이 5.1%였으며, 50대는 13.9%, 60대는 24.8%, 70대 이상이 37.4%를 차지했다.

연령대별 조유병률은 10대가 인구 10만명당 0.7명 20대가 1.2명, 30대가 2.8명, 40대 4.7명, 50대 9.8명, 60대 18.4명, 70대 29.2명, 80대 41.4명 순으로 연령대가 높아질수록 증가했다.

성별로는 악성흑색종, 기타 피부암, 광선각화증 모두 남성 보다 여성의 비율이 더 높았다.

2013년을 기준으로 악성흑색종의 경우 병원을 내원한 여성환자의 비율이 전체 3761명중 55%(2069명)였고, 기타 피부암은 전체 1만2065명중 56.5%(6816명), 광선각화증의 경우 전체 1만1522명중 63.2%(7283명)를 차지했다.

전문의들은 가려움이나 통증 같은 자각 증상이 없이 평범한 검은 반점으로 보여 방치되기 쉬운데, 검은 점이 새로 생긴다든지, 이미 있었던 검은 점의 모양, 크기, 색조가 변하는 경우, 또는 기존의 점과 인접하여 새로이 작은 점들이 생기는 경우가 나타나면 의심할 수 있으며 특히 손발에 위와 같은 현상이 발생하면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조언한다.

한림대강남성심병원 피부암클리닉 서인석 교수는 “대부분의 환자가 단순한 점이나 검버섯 혹은 만성적인 종기나 상처 등으로 치부하고 내버려두다가 피부암이 상당히 진행된 후에야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며 “피부에 이상한 징후가 보일 때에는 병원을 방문하여 피부과 전문의와 상담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피부암은 자외선, 흡연, 인유두종 바이러스 감염, 오래된 화상 흉터와 같은 상처 등이 주요 원인이다. 이 중 피부암 발생의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원인은 바로 자외선이다. 특히 흑색종과 기저세포암의 경우 어린 시절의 자외선 노출이 어른이 된 후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근 연구결과에 따르면 자외선이 피부 멜라닌색소형성줄기세포(melanocyte stem cells)가 일부 유전자 변이내 축척될 시 암 유발세포가 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자외선에 노출시 멜라닌색소형성세포는 멜라닌을 분비하지만 유전적 변이 역치에 도달하거나 넘어선 멜라닌색소형성줄기세포에서는 햇빛 노출에 의한 활성이 이 같은 줄기세포가 종양이 되게 만든다는 것이다.

자외선은 파장에 따라 UV-B와 UV-C로 구분되는데, UV-B는 기저세포암과 편평상피세포암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두 종류는 전체 피부암의 80%를 차지한다.

기저세포암은 표피의 최하층인 기저층이나 모낭 등을 구성하는 세포가 악성화한 종양으로 각질형성세포나 모낭, 에크린한선 등의 피부 부속기에서 발생한다. 편평상피세포암과 함께 가장 흔한 비흑색종 피부암이며 국소적으로 침윤하고 전이가 드문 악성종양이다.

편평세포암은 표피의 각질형성세포에서 유래한 악성 종양으로, 종양의 크기 및 깊이, 원인, 해부학적 위치, 조직학적 특성에 따른 전이 등의 생물학적 양상이 기저세포암보다 복잡한 비흑색종 피부암으로 우리나라에서 기저세포암과 함께 가장 많은 피부암의 하나다.

보다 치명적인 UV-C는 대개 오존층에서 여과되어 지표까지 도달하는 일이 드물지만, 최근 오존층의 파괴로 인해 UV-C가 여과되지 못하고 지표까지 도달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 UV-C는 흑색종을 유발한다. 흑색종은 발생한 세포마다 멜라닌을 침착시키면서 확산되며 예후가 좋지 않다. 흑색종은 유럽계 백인 집단에서 발병율이 더 높게 나타난다. 한편, 할로겐등이나 형광등과 같은 조명기구도 UV-C를 방출하여 장기간 노출되면 흑색종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검은 점이 새로 생겼다든지 이미 있던 점의 모양이나 크기가 변하고 통증 등의 증상이 생겼다면, 피부암 예방을 위해 피부과 전문의를 찾는 것이 좋다.

광선각화증은 오랜 시간 햇빛에 노출된 피부 부위에 발생하는 각화성 병변으로, 표피에서 발생하는 가장 흔한 피부암 전 단계 질환 중 하나이다. 이 질환은 최근 5년간 환자수와 발생 건수가 급증했다.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 피부과 김희수 교수는 “피부암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우선 자외선을 철저히 차단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피부 태닝을 위해 인위적으로 태닝 기기를 사용하는 것은 피부암 발생에 악영향을 미쳐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