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지완 교수, 대한골대사학회 ‘젊은 연구자상’ 수상

‘폐경 후 여성 골절환자에서 비타민D 결핍의 유병률’ 연구

류용현 기자hl5jkz@bokuennews.com / 2017.11.14 09:43:30

인제대학교 해운대백병원(병원장 문영수) 정형외과 김지완 교수가 지난 11월 11일 서울 백범김구기념관 컨벤션홀에서 열린 제29차 대한골대사학회(이사장 변동원) 추계학술대회에서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했다.

김 교수가 학회 측에 제출한 연구계획서 ‘폐경 후 여성 골절환자에서 비타민D 결핍의 유병률’은 그 내용이 우수하여 골대사학의 발전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 받아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해운대백병원의 골다공증 클리닉을 담당하고 있는 김지완 교수는 골절 수술을 전문으로 하는 정형외과의사로서 골대사(골다공증)로 박사 학위를 전공했으며 세계 임상 골밀도 측정 학회에서 골밀도 측정자 자격(Clinical Densitometrist)을 획득했다.

김 교수는 골다공증과 관련된 여러 연구를 수행했으며, 특히 한국인에 있어서 골절 위험도를 알아보는 FRAX 모델과 관련한 많은 연구를 진행하여 해외 유명 학회지에 게재된 바 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관련태그
해운대백병원  젊은 연구자상  김지완 교수  대한골대사학회  류용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