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인숙 의원, C형간염 국가건강검진 정책토론회

6일 의원회과, 한국과학기자협회 공동 개최…감염관리대책 논의의 장 마련

강성기 기자skk815@bokuennews.com / 2018.02.05 13:49:31

국회보건복지위 소속 박인숙 의원(자유한국당, 서울송파갑)과 한국과학기자협회는 오는 6일 오후 1시30분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집단 감염 사태 이후 간염청정국가로의 도약을 위한 C형간염 국가건강검진 어떻게 시행할 것인가?’를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개최한다.

지난 2015년 다나의원을 시작으로 연이어 발생한 C형간염 집단 감염 사태로 C형간염의 위험성에 대한 국민인식이 제고되는 한편 C형간염의 국가관리체계 개선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되었다.

이후 국회에서는 C형간염을 전수감시로 전환하는 것을 골자로 하는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개정안(박인숙 의원 대표발의)이 통과됐으며, 이에 정부는 C형간염을 제3군 감염병에 포함시키고 지난해 6월부터 전수 감시에 들어갔다.

또한 대조군 10개를 포함한 45개 시·군·구에서 ‘C형간염 국가검진 시범사업’을 진행했으나 보다 근본적인 대책 마련을 위해 C형 간염 검사를 국가건강검진에 포함시켜야 한다는 주장이 끊임없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이번 정책토론회는 지금까지의 C형간염 집단감염 사태와 사례를 되짚어보고, 보다 나은 감염관리대책 마련을 위해 C형간염 국가건강검진을 어떻게 시행해 나갈 것인지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토론회에서 남주현 SBS 기자는 ‘언론보도 중심으로 살펴 본 C형간염 집단감염 사태와 사례’를 주제로 발표할 예정이다.

이어 최명수 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부 부장은 ‘C형간염 국가검진 시범사업 현황’을 주제로 지난 한 해 동안 실시된 C형간염 국가검진 시범사업의 현황과 결과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정숙향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한국인의 최근 C형간염 현황과 대책’을 주제로 '국민건강임상연구'(복지부와 보건의료연구원 위탁) 결과로, 국내 상황에 적합한 C형간염 대책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이어 지정토론에서는 김철중 조선일보 의학전문기자를 좌장으로 권준욱 보건복지부 건강정책국 국장, 이강희 질병관리본부 만성질환예방과 과장, 김영석 대학간학회 의료정책이사(부천순천향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이희영 분당서울대병원 공공의료사업단 교수, 김도영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강정화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회장, 박효순 경향신문 의학전문기자, 김길원 연합뉴스 의학전문기자, 이진한 동아일보 의학전문기자, 김양중 한겨레 의료전문기자 등이 참석해 C형간염 국가건강검진 사업의 시행방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박인숙 의원은 “C형 간염은 방치될 경우 간경변증이나 간암으로 발전할 수 있는 심각한 질환이지만, 신속히 발견하고 치료하면 완치도 가능한 병으로, 조기발견을 위한 검진이 중요하다”며 “이번 토론회가 C형간염 국가검진사업 도입을 앞당길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