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일양약품 신약 ‘놀텍’ 멕시코 수출…중남미 진출 본격화

선진시장 진입 발판마련…올 국내매출 340억원 목표, 블록버스터 신약으로 육성

강성기 기자skk815@bokuennews.com / 2018.03.13 17:55:58

일양약품(대표 김동연)이 개발한 역류성 식도염 치료제 신약 ‘놀텍(성분명 일라프라졸)’이 멕시코 제약사 치노인을 통해 수출된다

일양약품은 이번 멕시코 수출을 통해 중남미 지역 진출이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놀텍 수출은 작년에 캄보디아와 에콰도르에 이은 세 번째 쾌거로, 놀텍은 발매 첫해에 300만불의 수출 오더를 받았다.

멕시코 1위 제약사 치노인은 과테말라, 엘살바도르, 코스타리카, 파나마, 온두라스, 니카라과이, 도미니카공화국, 파라과이, 볼리비아 등 총 10개국에 놀텍 독점 판매권을 갖고 있어 이번 수출을 발판 삼아 중남미 여러 주변국들의 수출활로에 큰 호재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파머징마켓인 중남미 제약시장 규모는 지속적인 상승과 함께 1인당 의약품 지출 및 의료서비스 지출이 크게 증가하고 있으며, 글로벌 제약사간의 치열한 마케팅 속에서 한국의약품에 대한 신뢰가 높이지고 있는 상황으로 향후 일양약품의 매출에 매우 긍정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일양약품은 올해 놀텍 매출 목표를 국내에서 340억원 이상으로 잡고, 명실상부한 블록버스터 신약으로 육성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국내시장의 성공적인 안착과 함께 2027년까지 보장 된 물질특허기간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을 더욱더 확장시켜 나간다는 것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