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궐련형 전자담배도 발암물질 포함

식약처 " 타르 함유량, 일반 담배보다 높아”

이원식 기자wslee6@bokuennews.com / 2018.06.07 14:32:46

궐련형 전자담배도 일반 담배만큼이나 해롭다는 결과가 나왔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궐련형 전자담배에 대한 유해성 평가결과를 발표하면서 일반 담배와 비교해 타르와 니코틴 등 함유량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평가 대상은 필립모리스 아이코스’, 브리티쉬아메리칸토바코(BAT) 코리아의 글로’, KT&G ‘’ 3종류다.

식약처는 국제표준 측정방법인 국제표준화기구 방식과 캐나다 보건부 방식을 토대로 조사한 결과, 이들 3개 제품의 니코틴 평균 함유량은 아이코스가 0.5mg으로 가장 많았고 릴이 0.3mg, 글로가 0.1mg을 각각 기록했다고 밝혔다.

시중에 유통되는 제품의 니코틴 평균 함유량이 0.01~0.7mg인 것과 비교해 결코 적지 않았다.

타르 평균 함유량은 아이코스가 9.3mg으로 가장 높았고 릴이 9.1mg, 글로가 4.8mg을 나타냈다. 이는 일반담배의 평균 타르 함유량 0.1~8.0mg보다 높은 수치다.

이번 조사에서는 니코틴과 타르를 제외한 나머지 포름알데히드·벤젠 등 발암물질도 검출됐다.

유해성분인 벤조피렌은 최대 0.2ng이 검출됐고 포름알데히드는 1.5~2.6μg, 벤젠은 0.03~0.1μg이 검출됐다.

식약처 관계자는 특히 궐련형전자담배 2개 제품의 경우 타르의 함유량이 일반담배보다 높게 검출됐다는 것은 궐련형전자담배가 일반담배와 다른 유해물질을 포함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WHO 등 외국 연구자료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궐련형전자담배가 일반담배보다 덜 유해하다는 근거는 없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이번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담배 제품관리와 금연정책 등에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국민 건강증진 및 소비자 알권리 충족을 위해 한국인의 흡연행태 조사, 담배 유해성분 분석공개 등 연구를 위한 법률개정을 관계부처와 협의해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현재 담배 제조업자나 수입판매업자가 담배의 원료 및 유해성분 등에 관한 자료를 정부에 제출하고, 정부가 이를 검토해 국민에게 공개하는 내용의 담배사업법과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이 국회에서 논의 중이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