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부산시 지역간 고위험음주율 격차해소 착수

질병관리본부 정책용역연구사업으로 원인규명 및 해결방안 개발

류용현 기자hl5jkz@bokuennews.com / 2018.07.10 17:11:09

부산시 관내 건강격차 중 고위험 음주율은 지역 간 큰 차이를 보이고 있으며, 중구·서구·동구·영도구의 고위험 음주율은 부산평균보다 높고 일부 지역은 고위험 음주율이 지속적으로 상승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지속적으로 상승하는 고위험 음주는 개인의 만성질환 노출의 위험뿐만 아니라 중독, 자살 등 사회적문제로 연결되고, 고위험 음주자는 비음주자에 비해 자살사망률이 1.9배, 중독사망률이 2.9배 높은 것으로 나타나, 고위험 음주로 인한 질병비용과 중독 및 자살 사망 비용으로 막대한 사회적, 경제적 손실을 초래한다.

부산시는 지난해 5월 부산광역시 건전한 음주문화 환경조성에 관한 조례를 제정했고, 부산진구, 북구, 동래구, 사상구, 중구, 해운대구의 어린이공원 및 온천천시민공원 등 67개소에 음주 청정지역을 지정 운영하는 등 고위험 음주율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

이번 연구는 질병관리본부의 정책용역연구사업으로 동서대학교 보건행정학과 이효영교수와 함께 진행하며, 부산시는 ▲연구사업 계획 및 검토 ▲사업 이행사항 점검 및 평가 ▲사업성과 활용방안 검토 및 실제 적용 계획 수립을 위해 부산시와 5개구 관계자, 연구대학교수, 전문가 등으로  ‘지역간 건강격차 원인규명 및 해결방안 개발 지역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6월 25일, 1차 회의 및 세미나를 개최했으며, 향후 지속적인 세미나 및 추진위원회를 운영해, 중구·서구·동구·영도구의 고위험 음주율을 줄이고 건강격차를 해소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게 된다.

▲연구 1차년도인 2018년은 고위험음주율이 높은 지역인 중구·서구·동구·영도구와 고위험음주율이 낮은 지역인 남구간 고위험 음주율 발생요인 파악 및 지역 격차에 대한 원인규명 ▲2차년도인 2019년은 건강격차에 대한 추가 원인규명 및 규명된 원인검증과 중재 모형 개발 ▲3차년도인 2020년은 실제 중재 적용 및 시범사업 수행으로 중구·서구·동구·영도구의 고위험 음주율을 줄이고 건강격차를 해소할 수 있는 정책을 펼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연구사업을 통해 음주문화에 관대한 지역사회의 분위기를 환기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며, 부산이 건강도시를 실현하기 위해 추진해 왔던 그 간의 선도적인 사업들과 더불어 또 하나의 새로운 사업을 추진함으로써 부산시민의 낮은 건강지표를 개선하고, 지역간 건강격차 완화로 시민 건강수준 향상에 기여할 것이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


관련태그
부산시  고위험음주율  질병관리본부  음주문화  류용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