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가정상비약 편의점 판매 품목 확대 찬성 86.8%

경실련 설문결과, 제산제, 지사제, 화상연고 등 원해

임중선 기자jslim1971@bokunnews.com / 2018.08.08 09:51:50

국민들의 대다수가 가정상비의약품의 품목 확대를 원하고 있으며 제산제, 지사제, 화상연고 등에 대한 수요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제정의실천연합은 지난 1일과 2일 '상비약 약국외 판매' 제도와 관련해 시민 설문조사를 온라인을 통해 진행했다.

주요 설문 내용으로는 상비약 약국 외 판매 구매 경험, 상비약 약국외 판매 부작용 경험, 상비약 약국외 판매 제품 확대 여부 등이다.

조사에는 시민 1745명이 참여했으며 설문조사의 주요 결과는 △상비약 약국외 판매제도에 대해서 97.4%(1699명)가 알고 있으며, 상비약 약국외 판매제도의 필요성에 대해 97.4%(1693명)가 필요하며, 편의점에서 상비약을 구매한 경험이 있는 지에 대해 90.2%(1,574명)의 소비자가 구매해본 경험이 있다고 응답했다.

편의점에서 상비약을 구매하는 이유로는 공휴일, 심야시간 등 약국 이용이 불가능할 때 74.6%(1179명), 가벼운 증상으로 스스로 상비약 복용으로 치료가 가능할 때 15.3%(242명), 편의점이 약국보다 가까울 때 7.4%(117명) 순으로 응답했다.

현재 상비약 약국외 판매지정 심의에서 가장 쟁점 사항인 △상비약 판매품목 확대에 대해서는 ‘확대’가 86.8%(1515명)였으며, 현행 수준 유지는 9.9%(173명), 현행보다 축소는 1.7%(29명)로 나타났다.

편의점 등 상비약의 약국외 판매의 확대해야 할 품목으로는 제산제(1011명), 지사제(1009명), 포비돈 액(914명), 화상연고(861명) 순으로 나타났다.

편의점에서 판매한 상비약을 복용한 후 부작용을 경험한 응답자는 0.97%(1,745명 중 17명) 뿐이었고, 부작용을 경험하지 못한 응답자는 93.5%(1632명)이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