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율 ‘자연을 닮은 치크밤’ 출시

번들거림 없이 생기 넘치는 붉은 볼 메이크업 가능

김혜란 기자khrup77@bokuennews.com / 2018.08.09 22:31:16

아모레퍼시픽 한율이 ‘자연을 닮은 치크밤<사진>’을 새롭게 출시했다.

이 제품은 따스한 햇볕을 받아 코랄빛으로 물든 해 질 녘 들판의 색감을 표현해주는 1호(쌀)와 수줍은 듯 두 볼을 붉게 물들여주는 레드 컬러의 2호(자초)로 출시돼 생기 넘치는 볼 메이크업을 표현할 수 있다. 번들거림 없이 피부에 밀착돼 끈적이지 않으며, 자연스럽게 물들인 듯 표현되는 피부 발색이 특징이다.

한율을 담당하는 이수연 상무는 “입술만큼 잘 트고, 건조한 볼에도 립밤처럼 촉촉한 보습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고 제품 개발 소감을 밝히며 “자연을 닮은 치크밤은 립밤처럼 차분하게 밀착되돼 번들거림 없이 메이크업 후에 바를 수 있고, 자연스러운 색감의 안정된 발색으로 고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