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폐경기 ‘여성성형수술’ 골반근육 강화 요실금 개선

[의학칼럼] 윤호주 원장의 ‘여성 상위시대’

뉴스관리자bokuennews@bokuennews.com / 2019.03.21 20:15:38

강남 솜씨좋은산부인과 윤호주 원장

중년 폐경기 무렵의 여성에게 요실금은 불청객이다. 의지와 상관없이 소변이 새어 나오는 증상은 괴로움 그 자체로, 젊은 경우에도 몸의 기능저하 때 찾아오긴 하지만, 주로 결혼 후 출산을 한 여성이 나이가 들며 골반근육이 전반적으로 약해지며 생긴다.

골반근육 약화는 부부관계와도 관련이 깊다. 결혼 후 지속적인 부부관계와 출산 반복으로 여성의 중요 부위는 근막이 이완돼 헐거워짐과 동시에 탄력을 잃게 된다. 방광과 직장까지 함께 잡아주는 골반근육 또한 약해지며 나도 모르게 요실금까지 진행되는 것이다.

방광을 닫히도록 하는 골반근육은 방광과 요도를 지지하며 고정시켜 주는데 이 근육이 탄력과 힘을 잃게 되면 기침 등 일상생활에도 변이 새는 복압성 요실금을 일으키게 된다. 또 폐경기 이후 에스트로겐 분비가 줄며 복근에 영향을 주기도 하는데 이때 방광의 자리가 벗어나거나 요도 주변의 근육기능이 떨어지면서 발생하기도 한다.

이와 관련해 산부인과 전문의들은 물론 이쁜이수술에 관심 있는 여성들 사이에 이쁜이수술방법의 하나인 ‘후방질원개수술’이 관심을 받고 있다. 후방질원개수술은 8자근육강화술까지 보강된 수술로서 ‘이쁜이수술의 완결판’으로 알려져 있기도 하다.

수술은 먼저, 아래로 이탈해 내려온 자궁을 원위치로 올려놓아 고정시켜 주는 것으로 시작한다. 다음 자궁경부 앞부터 입구까지 초정밀수술기법인 ‘정밀박피술’로 봉합하며 전체적으로 좁혀 나오게 된다. 좁혀진 면적만큼의 근막은 절개돼 버려지는 것이 아니라, 하나로 조직화 된 채 두툼한 근육 형태로 속에 남게 됨으로써 근육 강화효과를 더해준다. 따라서 자연적으로 요실금 증상을 개선해 주게 된다.

입구만 좁혀 놓는 임시방편적 수술들에 비해 여성의 중요부위와 항문사이 회음부 괄약근까지 개선해 준다. 또한 입구에서도 탄력을 강화해 요실금을 예방한다.

/ 산부인과 전문의·의학박사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