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오제세 의원, 청소년 흡연조장환경 개선 토론회 주최

임중선 기자jslim1971@bokuennews.com / 2019.06.11 17:19:27

청소년의 흡연예방을 위한 담배규제정책 개선 방향을 제시하는 논의의 장이 마련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오제세 의원은 11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청소년 흡연조장환경 개선을 위한 국민건강증진법 개정 촉구 토론회를’ 공동 주최했다고 밝혔다.

오 의원은 개회사를 통해 “현재 우리나라 청소년의 흡연율은 6.7%에 이르며 청소년들이 흡연을 많이 하는 것은 국가적 차원에서 대응해야 하는 중대한 사안이다”면서 “국회, 정부, 학계 등 모든 분야에서 청소년 담배규제정책 마련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의 꾸준한 담배규제정책 추진으로 과거와 비교해 흡연의 건강 위해성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고 실제로 성인 흡연율도 낮아지고 있다. 그러나 청소년 흡연율은 꾸준히 감소하다가 최근 2년간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는 실정이다.

담배업계에서 청소년이 좋아하는 담배 모양, 향기, 맛의 다양한 제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하여 출시하고 있고, 전략적인 담배광고·판촉을 통해 흡연을 유도하고 있는 영향이 크다는 분석이 나왔다.

문제는 성장기인 청소년 시기의 흡연은 그 폐해가 장기적으로 나타날 뿐만 아니라 성인흡연으로 이어질 수 있는 가능성이 높다는 점이다.

지속적인 신종담배 출시와 전략적인 담배 마케팅으로부터 청소년 흡연 실태를 관리하고 규제하기 위한 법과 제도는 뒤처지고 있는 실정이다.

청소년이 흡연을 애초에 시작하지 않도록 국가적인 관심을 갖고 예방적 조치와 환경 조성이 중요하다는 것이 오 의원의 설명이다.

오 의원은 “국민의 건강을 담당하고 있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으로서, 청소년 흡연문제를 적극 해결할 수 있도록 신종담배 규제를 위한 담배의 법적 정의 개정 등 법과 제도개선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