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우석 대표 “인보사 국내 판매할 생각 없다”

미국 3상 임상은 “티슈진에서 결정할 사항” 피력

임중선 기자jslim1971@bokuennews.com / 2019.10.07 15:51:27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가 국내에서 인보사를 판매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밝혔다.

이우석 대표는 7일 식약처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해서 국내 판매 재개 의혹에 대해 이같이 반박했다.

이 대표는 “인보사는 한국에서 허가가 취소되었다”며 “국내에서 제조·판매할 수 없으며 판매할 의도도 없다”고 밝혔다.

미국의 티슈진에 인보사의 지적재산권이 있으며 코오롱생명과학은 판권을 갖고 있을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티슈진이 미 FDA에 임상3상에 대해 질의를 했고 임상3상 연구를 계속하는 것에 대해 거부의사를 하지 않았다”며 “미 FDA가 보완자료를 요청했으며 임상3상 계속 여부는 티슈진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한국에서는 추후도 판매할 생각이 없고 판매할 수도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대표는 “세포가 바뀐 것을 뒤늦게 알게 되었다”며 “이 사실을 알고 환자와 환자 가족들에게 너무 미안하고 송구스러운 생각이 들었다. 환자 한명, 한명에 대해 장기추적 조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증인으로 국정감사장에 참석한 염태섭 법무법인 오킴스 변호사는 “전 세계적으로 투여된 사례가 없었던 정체 모를 약물을 투여받고 환자들이 매일 매일 투려움 속에 살고 있다”며 “코오롱생명과학의 주장은 일고의 가치도 없는 주장으로 식약처, 환자, 의사를 속이고 환자를 대상으로 생체실험을 한 것과 다름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코오롱생명과학은 이름표만 바뀌었다고 앵무새처럼 말하고 있다”며 “식약처도 장기추적조사를 코오롱생명과학에 떠넘기고 아무것도 한 것이 없다”고 지적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