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내 원료의약품산업 육성해야

오제세 의원, 생산업체 68%…생산품목수 41% 감소

임중선 기자jslim1971@bokuennews.com / 2019.10.28 09:36:10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오제세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 원료의약품생산업체 수는 2013년 381개사에서 2018년 119개 회사로 감소했으며 그 결과 국내 원료의약품 국내자급도가 감소했다고 밝혔다.

2012년 1조7000억원 규모의 약가인하 이후 단가압박에 놓인 국내 제약사들이 해외에서 원료의약품을 수입하는 구조로 전환함에 따라 국내 원료의약품생산기업들은 2013년 381개소에서 2018년 119개소로 262개소(68%)가 감소했다.

원료직접생산의약품 품목수도 2013년 41개 품목에서 2018년 24개로 17개(41%)가 감소했다.

같은 기간 원료의약품 수입은 1조9794억원에서 2조2672억으로 증가했다. 특히 가장 많은 원료의약품을 수입하는 중국의 경우 5037억원에서 7988억원으로 58.6% 증가했다.

작년 발암물질(NDMA) 검출로 문제가 되었던 발사르탄도 중국에서 수입한 원료의약품이었다.

지난 7월 31일 미국의 의회 자문기구인 ‘미중경제안보 검토위원회’는 중국의 항생제 원료 및 의약품 수출 규제 우려에 대한 심각성을 발표했다.

사드배치로 인해 중국의 보복성 조치를 겪었던 만큼 우리나라 또한 대비가 필요한 상황이나 정부는 오히려 원료의약품직접생산 약가우대조항을 삭제하기로 행정예고 함에 따라 큰 폭으로 줄어든 원료의약품생산업체는 더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오제세 의원은 “원료의약품에 대한 해외의존도가 높아지고 국내 생산업체 및 품목수가 감소하고 있다”라며 “원료의약품 해외 수입이 어려워질 경우를 대비하는 한편, 국내 원료의약품산업 육성도 검토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