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쌀쌀한 날씨에 더 심해지는 ‘요실금’ 당일 수술 가능

[의학칼럼/ 쏙 좁은 여자]

보건신문bokuennews@bokuennews.com / 2019.11.01 15:38:05

홍혜리 원장(산부인과 전문의)

최근 급격히 쌀쌀해진 날씨와 독감 유행 시즌이 돌아오면서 특히 고통 받고 있는 여성들이 있다. 바로, 복압성 요실금 환자들이다.

폐경기 여성은 물론이고 30~40대 여성들도 임신과 출산, 노화 과정에 의해 골반 근육이 약화되고, 방광 근육과 요도 괄약근 기능 저하로 인해 기침처럼 복부 압력이 올라가는 상황에서 소변이 새는 복압성 요실금 증상을 겪는 경우가 많다.

소변이 자주 마렵고 잔뇨감이 남는 것이 주증상인 과민성 방광의 경우 지속적인 약물 치료가 중요한 반면에 복압성 요실금은 내려앉은 요도 괄약근을 인체에 무해한 테이프를 삽입해 받쳐주는 경폐쇄공 테이프 삽입술(TOT)이 가장 확실한 해결 방법이다.

소변이 새는 복압성 요실금은 나이가 많은 환자들도 심한 수치심을 느끼는 경우가 많아 여의사가 진료를 보는 산부인과를 찾는 경우가 많다. 또 수술 후 통증에 대한 두려움으로 수년간 수술을 미루고 요실금 패드를 사용하다가 외음부에 염증이 생겨서 내원하는 여성들도 있다.

여성의 활발한 사회 활동이 이뤄지는 현대 사회에서 요실금은 여성의 삶의 질을 떨어뜨리고 사회활동을 제한할 수 있다. 따라서 빠른 진단과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요실금 수술은 국민 의료보험 적용도 되기 때문에 경제적인 부담도 줄어들었다. 질 축소수술은 복압성 요실금을 치료하는 방법이 아니기 때문에 특히 정확한 진단과 치료가 필요하다.

회음 성형 전문 병원에 내원할 경우, 요실금 수술 외에도 질 이완 치료나 평소 불편했던 소음순비대증 등의 외음부 수술도 가능하기 때문에 산부인과 전문의와 자세한 상담이 필요하다. 여기에 수술 후 바이오 피드백과 같은 관리가 가능한지 확인해 보는 것이 좋다.

/ 도움말-홍혜리 리에스여성의원 대표원장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