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하루 만에 입원도 하고 퇴원도 해요”

을지대학교병원 낮병동 운영…환자만족도 향상 기대

임중선 기자jslim1971@bokuennews.com / 2019.11.07 11:03:45

을지대학교병원(원장 김하용)이 11일부터 낮병동을 운영한다.

낮병동은 입원과 퇴원이 하루에 모두 이뤄지는 병동으로, 비교적 간단한 시술이나 수술이 필요한 환자가 오전에 입원해 시술 또는 수술을 받고 회복한 후 오후에 퇴원하는 시스템이다.

수술은 물론 간단한 시술조차 보통 병원에 이틀 이상 입원해야했던 환자들의 불편과 시간적·경제적 부담을 해소해 환자의 편의성과 만족도를 크게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을지대학교병원은 우선 내주부터 △내분비내과 △류마티스내과 △비뇨의학과 △소아청소년과 △소화기내과 △정형외과 △피부과 △혈액종양내과 △흉부외과 등 9개 진료과에서 적용 가능한 질환에 대해 낮병동 입퇴원을 시행키로 했다.

병상 수는 1차 10병상, 2차 4병상을 가동한 후 수요에 따라 조정한다는 방침이다.

낮병동 전담 간호사를 배치해 수술 전 처치나 수술 후 활력징후 측정 등 원활하고 수준 높은 간호서비스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입퇴원을 위한 절차도 간소화한다는 계획이다.

김하용 원장은 “환자분들이 정해진 시간 내에 대기나 정체 없이 당일 입원해 효과적으로 진료 받고 당일 귀가하실 수 있도록 낮병동을 운영하기로 했다”며 “항상 고객 만족을 위해 고민하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