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보건산업 5월 수출 17억8천만弗 34.5% 증가

진흥원 "바이오의약품·K-방역 품목 꾸준한 성장세"

임중선 기자jslim1971@bokuennews.com / 2020.06.29 08:37:50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덕철)은 2020년 5월 월간 보건산업 수출 실적을 발표했다.

2020년 5월 보건산업 수출액은 총 17억8000만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34.5% 증가했고, 산업별로는 의약품 7억8000만달러(+93.8%), 화장품 5억7000만달러(△1.1%), 의료기기 4억2000만달러(+24.5%) 순으로 수출액이 많았다.

바이오의약품의 수출은 꾸준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진단키트, 소독제 등 K-방역품목의 선호도 또한 여전히 증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화장품 수출은 성장 둔화세에도 불구하고 일본으로 수출이 확대되는 특징을 보였다.

국가별로는 브라질(6000만달러, +157.7%)의 의료기기(진단키트) 수출이 크게 증가함에 따라 10위권 안으로 진입, 미국, 독일, 일본, 터키 등 의약품 수출 상위권 국가로의 수출확대가 지속되었으며, 상위국 중 화장품 수출은 일본으로 확대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품목별로는 면역물품(바이오의약품)의 수출은 전년 동월 대비 꾸준한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진단용시약 및 소독제 등 K-방역품목 수출은 최근 급증한 것으로 분석됐다.

다만 국내 진단기기 수출 확대에도 불구하고 주력 품목인 ‘초음파 영상진단기’와 ‘임플란트’ 등의 수출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중국 내 대면 영업차질, 치과 운영 중단과 내원 환자가 감소하며 업체들의 실적부진으로 이어져 수출이 최근 들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산업 누적 수출액(2020년1월~5월)은 78억3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24.0% 증가했으며, 산업별로는 의약품(30억9000만달러, +49.0%), 화장품(28억9000만달러, +8.1%), 의료기기(18억5000만달러, +18.2%) 순을 기록했다.

진흥원에서 생산하는 보건산업 수출 동향은 관세청의 수출입 통계 월별 확정치를 한국무역통계진흥원에서 교부받아 보건상품에 해당하는 HSK 10단위 기준 644개 품목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이다.

진흥원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되어가며 미국, 중국 등 우리나라 주요 수출국의 수출 동향과 통상 관련 이슈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