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병상수 공공의료 비중 매년 감소…지난해 8.9%에 불과

남인순 의원 "공공병원 건립 예비타당성 심사대상 제외 등 제도개선" 촉구

홍유식 기자hongysig@bokuennews.com / 2020.09.17 15:24:34

우리나라의 공공의료 비중이 지속적으로 감소해 국가와 지방자치단체가 수립한 보건의료정책을 집행할 직접적인 수단이 부족하다는 지적과 함께 코로나19 등 신종·변종 감염병 출현 및 인구고령화와 만성질환 증가에 대응하기 위해 공공의료를 획기적으로 확충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서울 송파구병)은 17일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 나서 “올해 3~4월 대구·경북 대유행 시 코로나19 환자 치료의 약 77.7%를 지방의료원과 적십자병원 등 공공병원에서 22.3%를 민간병원에서 담당하는 등 공공병원이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남 의원은  “하지만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공공의료 기반 미흡, 지역별 의료격차 등의 문제점이 드러나, 근본적으로 공공의료 확충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국민적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남인순 의원은 “지난해 말 현재 공공의료 비중이 병상수 기준 8.9%에 불과하다”면서 “공공의료 비중이 2017년 9.2%, 2018년 9.1%, 지난해 8.9%로 매년 지속적으로 감소하여 뒷걸음치고 있다는 데 문제가 크다”고 피력하고 “OECD 주요국의 병상수 기준 공공의료 비중은 영국 100%, 캐나다 99.3%, 프랑스 61.6%, 일본 27.2% 등으로 우리나라 보다 훨씬 높고, 민간보험에 의존하는 미국도 공공의료 비중이 21.5%에 달하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남 의원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병상의 90% 이상을 민간의료기관에 절대적으로 의존하는 의료체계에 머물러 있어 국가와 지자체가 수립한 보건의료정책을 집행할 직접적인 수단이 미흡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남 의원은 “메르스나 코로나19와 같은 신종·변종 감염병의 출현에 대비하고, 인구고령화 및 만성질환 증가 등 보건의료 환경변화에 대응하며, 보건의료 취약지역과 계층에 대한 양질의 보건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서는 공공의료 비중을 20% 이상으로 확충해 나가야 한다”고 주장하고, 정세균 국무총리에게“8.9%에 불과한 공공의료 비중을 언제까지, 어느 수준으로 확충해 나갈 것인가 로드맵을 제시해야 한다”며 대책을 물었다.

남인순 의원은 또한 “정부는 지난해 11월 ‘지역의료 강화대책’에서, 민간 및 공공병원이 없는 민간 및 공공병원이 없는 거창권, 상주권, 통영권, 진주권, 동해권, 의정부권, 대전동부권 등 9개 지역을 중심으로 지방의료원과 적십자 병원 등 공공병원 신축을 추진한다고 발표했다”면서 “하지만, 시·도 연구용역 및 예비타당성 조사 등을 쳐 검토한다는 것으로 제대로 추진할 수 있을지 의문이며, 2021년 예산안에도 공공병원 신축 예산은 반영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남인순 의원은 “현행 예비타당성조사 심사제도 하에서는 공공병원 설립이 쉽지 않으며, 이러한 점을 감안해 여·야 국회의원들이 예비타당성심사 대상에서 공공병원 건립 등 공공의료체계 구축사업을 제외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국가재정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한 바 있다”면서 “정부차원에서 제도개선을 적극 검토해달라”고 촉구했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