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가, 역대급 장마‧태풍에 시름... 농협은 '돈벌이'

최근 5년 유통된 수입농산물 총 65만2179톤, 1조2967억원 규모

역대 최장 장마와 태풍 등 자연재해로 작황 부진에 농민들이 신음하고 있는데 농협공판장이 버젓이 국내에서도 생산되는 당근호박마늘 등 수입 농산물을 들여와 팔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위성곤 의원이 농협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 동안 농협공판장을 통해 유통된 수입농산물은 총 652179, 12967억원 규모로 집계됐다.

연도별로 보면, 201636130(2846억원), 201735611(2871억원), 201836554(2710억원), 201935560(2464억원), 20209월말 3404(2076억원)이다.

상품별로 보면, 국내에서도 생산되는 당근, 호박, 포도, 마늘의 수입량이 상당하다. 올해 9월까지 당근 7263, 호박, 5652, 포도 4959, 마늘 557, 양파 394톤의 수입산을 판매했다. 그외 바나나 37899, 오렌지 16436, 파인애플 5176톤 등을 판매했다.

농협의 설립취지는 농업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농업인의 삶의 질을 높이는 것이다. 이를 위해 수입농산물 판매 지침을 통해 농협 내에서 원형 수입농산물의 판매를 일체 금지하고 있다. 원형 수입농산물은 육안으로 원형을 알아볼수 있는 수입산 농산물을 뜻한다.

하지만 농협이 설립취지를 망각하고 수입농산물 판매 지침을 어기면서까지 수입산을 판매한 것이다.

위성곤 의원은 "수입산 농산물 판매는 국내 농산물 가격과 수급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면서 "농협이 설립 취지에 반하는 방식으로 농민을 죽이면서까지 수입산을 취급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원식 기자의 전체기사 보기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