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AZ, 포시가 물질특허 무효 판결에 "불복"

"특허 보호 않으면 국내 투자하지 않을 것" 우려

홍유식 기자hongysig@bokuennews.com / 2020.10.30 11:23:12

아스트라제네카는 포시가의 2개의 물질특허 가운데 제1021752호가 선택발명에 해당해 무효라고 판단한 특허심판원의 심결과 관련, 이를 취소해달라고 제기한 소송을 어제 29일 특허법원이 기각한 데 대하여 불복 의사를 밝혔다.

아스트라제네카 측은 “대법원에 상고 중인 엘리퀴스 물질특허 건이 최근 전원합의체로 회부되어 선택발명의 진보성 판단 기준이 새롭게 제시될 가능성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 판례를 확인하지 않고 내려진 이번 특허법원 판결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우리나라에서 물질특허에 대한 보호가 충실히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아무도 우리나라의 제약 산업에 투자하려 하지 않을 것”이라며 제약 분야의 우수한 특허들이 합당한 보호를 받기를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재 법원이 적용하고 있는 선택발명의 진보성 판단 기준은 1990년대 후반 및 2000년대 초반 대법원 판결들에 의해 정립된 것으로, 그 판단 기준이 국제적인 기준에 맞지 않고 지나치게 까다롭다는 비판이 지속적으로 제기되어 왔다.

한편, 아스트라제네카는 국내 제약바이오 산업 발전 강화에 동참한다는 취지로 정부 및 민간 파트너들과 협력과 투자를 강화하면서, 공동 영업, 오픈 이노베이션, 제조생산 및 품질관리까지 협업의 기회와 범위를 확대해 왔다.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  
  •  
  •  
  •    
  • 맨 위로